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현대ENG, 인도네시아에서 '3억 6,000만 달러' 추가 수주

발릭파판 정유공장 추가 공사 수주
현대ENG 지분 2억 3,000만 달러

  • 진동영 기자
  • 2020-02-27 09:18:01
  • 건설업계
현대ENG, 인도네시아에서 '3억 6,000만 달러' 추가 수주
김창학(왼쪽)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와 이그나티우스 탈룰렘방 페르타미나 메가 프로젝트 이사가 ‘황회수설비 및 수소생산설비 설치공사’ 계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지난해 수주한 인도네시아 정유공장 프로젝트에서 3억 6,000만 달러(약 4,366억원) 규모의 추가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인도네시아 ‘발릭파판 정유공장’에서 황회수설비 및 수소생산설비를 추가로 설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발주처는 발릭파판 정유공장 발주처와 같은 인도네시아 국영석유공사 페르타미나다. 총 공사금액은 3억 6,000만 달러로, 이중 현대엔지니어링 지분은 64.6%인 2억 3,000만 달러(약 2,789억원)다.

이번에 수주한 황회수설비(SRU)는 원유 정제과정에서 발생하는 황화수소에서 황을 회수하는 설비다. 수소생산설비(HMU)는 고순도 수소를 생산해 정유공장에 공급하는 설비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를 통해 인도네시아의 정유·석유화학플랜트 시장에서 높은 위상을 다시 확인하게 됐다고 자평했다. 발릭파판 정유공장은 인도네시아 신(新) 수도 예정지인 칼리만탄 인근에서 40억 달러(4조 8,604억원) 규모의 정유공장을 짓는 프로젝트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발릭파판 정유공장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수도 이전과 맞물려 현대엔지니어링의 인도네시아 추가 진출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라며 “이번 수주 실적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뿐 아니라 동남아 플랜트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성공적인 사업 수행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