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中 한국인 격리는 늘어나는데...靑 "중국인 입국금지 실익 없다"

韓 입국제한 하루새 15곳 늘어
靑 "중국으로 가는 한국인이 더 많아"
강경화, 英장관 회담 무산되기도

中 한국인 격리는 늘어나는데...靑 '중국인 입국금지 실익 없다'
27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한인 밀집지역인 왕징의 한 아파트에 한국어로 된 코로나19 방역 안내 플래카드가 붙어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중국 정부에 한국발 입국자 격리 등 과도한 조치를 자제할 것을 촉구한 지 하루 만인 27일 중국 톈진시가 한국발 입국자 전원을 강제 격리 조치하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과도한 조치에 대한 자제를 요청했음에도 또다시 중국 지방정부가 한국발 입국자를 통제하겠다고 밝히면서 한국의 외교력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이날 중국인 입국금지와 관련해 “입국을 전면 봉쇄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우리나라에 들어오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더 많은 상황”이라며 “전면 입국금지를 하는 것은 자칫 우리 국민의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특별입국절차’의 실효적 작동과 중국 확진자 추이 감소도 근거로 제시했다.

하지만 한국발 입국자를 통제하는 중국 지방정부 및 국가가 급증하면서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에 분명히 선을 그은 정부 조치를 두고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톈진시는 29일 한국발 아시아나항공 승객 전원에 대해 발열 여부와 상관없이 14일간의 호텔 강제 격리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날 오전 광저우공항에서도 한국인 승객 120여명 전원을 사전 고지 없이 호텔에 격리했으며 이미 격리 조치가 이뤄졌던 산둥성 웨이하이공항과 난징공항에서도 약 20명의 우리 국민이 또 격리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을 비롯해 한국발 입국자를 통제하는 국가는 이날 오후6시 기준 43곳으로 전날(오후6시 기준)보다 15개국이나 증가했다. 몽골과 세이셸·엘살바도르·몰디브 등 22개국이 대구·경북 등 일부 지역 또는 전역으로부터의 입국금지 조치를 내렸으며 파라과이 등 21개국이 검역 강화나 격리 조치 등 입국절차를 강화했다.

中 한국인 격리는 늘어나는데...靑 '중국인 입국금지 실익 없다'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격상하는 국가도 속출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인 ‘강화된 주의’에서 3단계 ‘여행 재고’로 높였다. 미 국무부는 4단계로 여행경보 등급을 분류하는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 재고, 여행금지 순이다. 이 중 3단계에 속하는 여행 재고는 필수적이지 않은 여행 자제를 권고한다는 의미다.

인도의 경우 한국인과 일본인에 대한 전자비자와 도착비자에 대한 발급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존 일반비자 소지자 외에 새롭게 인도를 방문하려는 한국인은 주한인도대사관에서 서류·면접 심사 과정 등을 거친 뒤 체류 목적에 따라 비즈니스 등 일반 비자를 받아야 하게 됐다.

中 한국인 격리는 늘어나는데...靑 '중국인 입국금지 실익 없다'
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이 26일(현지시간) 당초 예정됐던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과의 회담 대신 맷 핸콕 보건복지부 장관을 면담하고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코리아포비아(한국 공포증) 현상이 심해지면서 한국인 혐오 우려도 커지고 있다. 영국 런던에서는 26일(현지시간) 열릴 예정이었던 강 장관과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의 회담이 무산되는 사태도 발생했다. 외교부는 “영국 외무장관의 불가피한 개인 사정 때문”이라고 설명했으나 외교가에서는 회담 무산이 상당히 이례적인 일인 만큼 악화하고 있는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박우인·윤홍우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