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피플
대구 거주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생존자 18명
대구에 살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모 할머니가 92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3일 정의기억연대가 밝혔다.

지난 1928년 포항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17세 때 중국으로 끌려가 일본군으로부터 모진 고초를 당했다. 해방 후에도 중국에 거주하다 2000년대에 이르러서야 국적을 회복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 할머니의 장례 등은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한다. 이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생존자는 18명으로 줄었다. 앞서 올해 1월에도 경남 창원에서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 1명이 고령으로 세상을 떠났다.
/박현욱기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