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미스터트롯' 영탁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니다"

  • 이혜리 기자
  • 2020-03-26 13:46:28
  • 가요

영탁, 미스터트롯

'미스터트롯' 영탁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니다'
영탁/ 서울경제스타DB

가수 영탁 측이 최근 제기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소속사 밀라그로는 26일 “우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전했다.

해당 글에서 소속사는 “규모가 작은 회사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다”며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팬 여러분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다”며 사과했다.

앞서 한 매체는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는 한 가수가 2018년 음원 사재기와 불법 바이럴 마케팅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가수가 영탁이라는 추측이 나오자 영탁은 자신의 팬카페에 글을 올려 “누구보다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 해왔다”며 부인했다.

그러나 해당 매체는 지난 23일 2018년 10월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발매 당시 영탁 소속사가 프로듀싱 겸 마케팅 업체 대표에게 돈을 주고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순위에 들도록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정황이 있다고 재차 보도했다.

2007년 가수로 데뷔한 영탁은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준우승인 선(善)을 차지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