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불가리아도 '진단키트 SOS'...文 "적극 검토하겠다"

보리소프 총리 요청으로 15분간 통화

보리소프 "한국의 기술력 높이 평가"

文 "양국 외교채널로 구체적 협의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한국산 진단키트, 임상 데이터 등에 대한 요청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리소프 총리의 요청으로 오후 4시부터 약 15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보리소프 총리는 코로나19 해결을 위한 한국의 협조를 요청했다. 보리소프 총리는 “한국이 방역 체계의 모범사례로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최근 불가리아는 코로나19에 대한 검사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빠른 검사를 위한 진단키트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불가리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수량과 일정, 수송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도록 하자”고 답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한국이 유럽 지역에 비해 먼저 코로나19의 확산을 겪으면서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자료를 축적하고 있어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보리소프 총리는 “한국의 기술력과 과학, 임상데이터와 치료 경험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불가리아보다 코로나19 사태를 앞서 겪은 한국이 희망적 방역 행보를 하고 있다는 점을 내가 직접 국회에 나가서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올해 한국과 불가리아의 30주년 수교(3.23)를 맞아 양국 정상 간 축하 서한 교환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다소 주춤하고 있는 양국 간 인적·물적 교류 및 협력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4 14:51:0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