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앞에선 '교수님' 뒤에선 '몰카범' 18차례 학생 불법촬영 연구교수 집유
/연합뉴스




대학 캠퍼스 내에서 여성 신체를 불법촬영한 전 연구교수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이헌숙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된 A(33)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이와 함께 40시간의 성폭행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3년간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관련 시설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2014년 무렵부터 수년간 대전 C대학 건물 등에서 총 18회 여성의 신체 특정 부위를 찍은 뒤 사진이나 영상을 자신의 컴퓨터에 보관한 혐의로 기소됐다.



적발 당시 그는 계약직 연구교수 신분이었다. 사건이 불거지자 대학 측은 A씨에 대한 계약을 해지했다.

A씨는 공판 과정에서 범행을 모두 시인했고, 일부 피해자와는 합의했다.

이헌숙 부장판사는 “범행 횟수가 많다”면서도 “자신의 행위를 자백하고 잘못을 인정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3 19:27:4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