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동향
현대렌탈케어 상승세, 코로나 불황도 뚫었다

비대면 확산·가성비 힘입어

B2B 등 1분기 매출 52% 쑥

얼음정수기 등 신제품 출시도





현대렌탈케어의 ‘큐밍 더 케어 블레이드’ /사진제공=현대렌탈케어


‘렌탈업계의 다크호스’ 현대렌탈케어의 상승세가 올 1·4분기에도 이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확산과 가성비를 바탕으로 한 공격 경영이 맞물린 성과다.

6일 현대렌탈케어에 따르면 1·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한 280억원을 기록했다. 렌탈 상품 판매 대수도 전년 동기 대비 35% 늘어난 4만개였다.



특히 기업대기업(B2B) 분야 성장세가 눈에 띈다. 공기업에 대한 공기청정기 납품 등에 힘입어 B2B 예상 매출은 30억원으로, 3배 증가했다. 회사의 한 관계자는 “사업 확장을 위해 렌탈 가격을 동결하거나 인상 폭을 최소화하고, 지난해부터 대용량 공기청정기·제빙기 등 B2B 전용 렌탈 제품을 출시하는 등 B2B 시장 공략에 공을 들인 결과”라며 “‘큐밍’ 브랜드에 대한 고객 신뢰도도 좋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도 영향을 줬다. 생수를 사서 마시던 소비자들이 정수기 신규 가입에 나서고, 각 방에 추가로 설치할 공기청정기와 의류 청정기를 찾는 소비자들도 증가했다는 것이다. 실제 현대렌탈케어의 1·4분기 정수기 신규 가입 계정은 2만 2,000개로 전년 동기 대비 54% 늘었고, ‘1+1 패키지’ 가입 고객도 52% 증가했다. 특히 현재 법인의 가입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성장세는 2·4분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렌탈케어는 스마트 오피스 등 변화된 사무 환경에 맞춘 차별화된 렌탈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신규 가입 확대를 위한 제품 라인 업도 확충할 계획이다. 당장 이달부터 얼음 정수기,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등 신규 렌탈 상품을 출시한다. 또 이사·혼수 시즌에 맞춰 렌탈 가격을 낮춘 패키지 상품(냉장고·에어컨·건조기·의류청정기 등으로 구성)도 내놓는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5 21:3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