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이번엔 ‘세월호’ 막말 논란...통합당, 차명진 제명

김종인 "공직후보자 입에 담지 못할 말"

통합당, 김대호 등 잇단 설화에 전전긍긍

미래통합당 후보로 경기 부천병에 출마했던 차명진 전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김대호 후보에 이어 경기 부천병에 출마하기로 한 차명진 후보에 대해서도 ‘막말’ 논란에 대한 징계를 위해 제명 절차를 밟기로 했다. 통합당은 4·15총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당내 후보들의 연이은 막말 논란이 선거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가늠하며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 사건”이라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녹화분은 이날 오후 방송될 예정이다.

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차 후보의 발언을 보고받고 즉시 “공직 후보자의 입에서 나왔다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말”이라며 “방송 전에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 후보가 언급한 기사는 한 인터넷 언론이 보도한 것이다. 그는 토론회에서 해당 보도를 거론하며 “세월호를 이용해서 억지 누명을 씌워 대통령을 쫓아내고, 그것을 이용해 권력을 획득한 자들, 그리고 지금까지 그것을 우려먹는 자들, 세월호 국민의 동병상련을 이용해서 세월호 성역 텐트에서 있지 못할 일을 벌인 자들, 그들을 향해 그런 얘기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통합당은 지난 7일 30~40대와 노인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을 했던 서울 관악갑의 김대호 후보를 제명한 바 있다. /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