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이태원 집단감염, 용인 66번 환자 외 다른 연결고리 있을 듯”

방대본 “용인 확진자 방문일에 증상 발현하거나 다른 날 감염된 사례 있어”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서울경제DB




방역당국이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일어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초발 환자로 추정해온 용인시 확진자 A씨(용인 66번 환자) 외에 다른 산발적인 연결고리가 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집단 감염이 초발 환자에 의한 단일한 전파나 확산이 아니라, 산발적인 전파의 연결고리들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초발 환자의 증상 발현일이자, 클럽 방문일인 2일에 증상이 나타난 다른 사례들도 있고, 초발 환자가 방문하지 않은 날에도 증상이 나타난 경우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추적조사 과정에서 증상 발현일도 변화할 수 있고, 추가로 발견되는 환자에 따라 발병 시기는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방역당국은 2일에 이태원 클럽에서 노출돼 감염된 확진자가 대다수라며 집단감염을 용인 확진자에 의한 2차 전파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2일부터 고열과 설사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였으며, 같은 날 0시∼오전 3시 30분에 이태원의 ‘킹클럽’, 오전 1시∼1시 40분에 ‘트렁크’, 오전 3시 30∼50분 ‘퀸’ 등 클럽들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금까지 알려진 이태원 클럽 집단발병은 대부분 1일 밤부터 2일 새벽까지 클럽 접촉자들에게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됐으나, 서울시 648번 환자 등 4∼5일에 다녀갔던 이들 중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정현정기자 jnghnji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용인, # 이태원, # 코로나
주요 뉴스
2020.05.28 17:20:3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