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구속된 n번방 개설자 갓갓, 빠르면 내일 신상공개 여부 결정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인 ‘갓갓’이 12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안동경찰서에서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n번방’ 최초 개설자 ‘갓갓’ A(24)씨가 12일 구속됐다.

대구지법 안동지원 곽형섭 부장판사는 이날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A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의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 등을 받는다.

그는 성 착취물 공유방을 처음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해당 영상들을 소위 ‘n번방’에 공유했다.

지난해 7월부터 그를 추적해온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 9일 갓갓으로 특정한 A씨를 소환 조사하던 중 자백을 고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긴급체포했다.



키는 180㎝ 중반에 체격이 컸고, 안경과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을 가린 A씨는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온 뒤 혐의를 인정하냐는 질문에 “인정한다”고 답한 뒤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냐고 묻자 “죄송하다”고 두 차례 말했다.

경찰은 이르면 13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A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8 17:20:3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