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인물·화제
'친아베' 도쿄고검장에 칼날·협박문 배달…경시청 수사

‘검찰 인사개입 입법’ 검찰청법 개정안 논란 불러온 인물

친(親)아베 인사로 알려진 구로카와 히로무 도쿄고등검찰청 검사장 앞으로 커터 칼날과 협박문이 배달됐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일본의 아베 신조 정권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구로카와 히로무 도쿄고등검찰청 검사장 앞으로 커터 칼날과 협박문이 배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께 도쿄도 지요다구 소재 도쿄고검에 칼날과 협박문이 들어 있는 봉투가 배달됐다.

협박문에는 2017~2018년 아베 정권을 뒤흔든 모리토모학원 스캔들 관련 재무성의 공문서 조작 문제에 대한 형사 처분에 항의하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봉투에는 발신인도 명기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도를 관할하는 경찰 당국인 경시청은 이 사건을 협박 혐의로 수사 중이다.



앞서 아베 정권은 올해 초 정년퇴직을 앞둔 구로카와 검사장의 정년을 이례적으로 연장, 그를 검사총장(검찰총장에 해당)으로 기용하려는 의도라는 관측을 낳았다.

이후 일본 정부가 검사의 정년을 63세에서 65세로 연장하는 내용 등이 담긴 검찰청법 개정안을 마련해 구로카와 검사장의 정년 연장을 정당화하려는 시도로 의혹을 샀다.

또 개정안에 차장검사와 검사장의 직무 정년을 만 63세로 규정하면서 내각이 인정하면 이를 연장할 수 있게 하는 특례 조항을 신설한 것은 검찰을 길들이려는 목적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0:00:2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