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중국, '일국양제 거부' 차이잉원에 "'하나의 중국' 합의 위반…국가 분열 용납못해"

"통일은 역사적 필연…외부 세력 내정 간섭 안돼"

집권 2기를 시작한 차이잉원 대만 총통./AFP연합뉴스




중국은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연임 취임사에서 ‘1국가2체제’를 의미하는 일국양제를 거부한 데 대해 국가 분열 행위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봉황망에 따르면 마샤오광 중국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20일 차이 총통의 연임 취임사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마샤오광 대변인은 “현재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가 복잡하고 엄중하다”면서 “대만 민진당은 ‘하나의 중국’이라는 원칙에 합의한 ‘1992 컨센서스’(92공식)를 인정하지 않고 평화 발전을 위한 정치적 기반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부 정치인들이 양안의 대립을 조정하고 교류와 협력을 방해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외부 세력을 끌어들여 대만의 평화를 파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극소수의 대만 독립 및 분열주의자들이 대만 독립 법안을 도모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조국 통일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에 있어 역사적 필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평화통일과 일국양제를 견지한다”면서 “우리는 국가의 주권과 영토를 방어할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어떤 국가 분열 행위나 중국 내정에 관여하려는 외부 세력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이잉원 총통은 이날 집권 2기 취임 연설에서 일국양제를 수용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차이 총통은 “우리는 베이징 당국이 일국양제를 앞세워 대만을 왜소화함으로써 대만해협의 현 상태를 파괴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이는 우리의 굳건한 원칙”이라고 말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