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영국도 脫중국 가속

존슨 "의약품 등 中 의존 낮춰라"

공급망 다양화·기술보호 나설듯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AFP연합뉴스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탈(脫)중국화에 나선다.

21일(현지시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코로나19 위기와 관련해 주요 의약품과 전략적 수입품에 대한 영국의 중국 의존을 종식할 ‘프로젝트 디펜드’ 계획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 우방국인 미국이 글로벌 공급망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는 것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프로젝트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주도하는 것으로 국가 안보에 보다 광범위하고 새롭게 접근하는 방식으로 잠재적 적대국에 대한 영국의 주요 경제적 취약점을 파악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 관계자는 “더 이상 식량 이외의 필수품(non-food essentials)을 개별 국가에 의존하지 않도록 공급망을 다양화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검토하는 대상에는 개인보호장비와 약품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존슨 총리는 의원들에게 영국의 기술 기반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타임스는 영국이 71개 핵심 분야에서 중국에 의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영국은 진통제와 항생제·항바이러스제를 만드는 데 필요한 제약원료들을 포함해 전략적으로 많은 주요 상품들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제약원료의 경우 중국 의존도가 50%에 달한다. 제약원료 외에 공업용 화학물질과 금속·전자장치의 의존도도 높다.

영국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필수품의 지속적인 흐름을 보장하고 세계무역의 움직임을 유지하기 위해 탄력적인 공급망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줬다”며 “미래에 위기가 닥쳐 이들이 부족해질 상황을 피하기 위해 다양한 공급망을 보장하는 어떤 조치를 취할 수 있을지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국제사회가 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정부의 대응방식을 두고 비판을 이어가는 가운데 자국의 전반적인 취약성을 점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안에 관계된 한 인사는 “총리실은 중국의 태도에 매우 경악했다”고 전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