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태안보트 밀입국 중국인 2명 추가 검거..."양파농장 취업 위해 밀항"

현재까지 8명 중 3명 붙잡아

나머지 5명도 행방 추적 중

지난 21일 레저용 모터보트를 타고 충남 태안으로 밀입국했다가 전남 목포에서 해경에 붙잡힌 중국인 40대 남성이 27일 오후 태안해양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소형 보트를 타고 서해를 건너 충남 태안을 통해 밀입국한 8명 중 중국인 2명이 해경에 추가로 붙잡혔다. 이로써 지금까지 총 3명의 밀입국자가 검거됐다.

31일 태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밀입국 중국인 A(33)씨와 B(37)씨가 지난 29일과 30일 전남 목포에서 잇따라 검거됐다. 이들은 지난 26일 목포에서 맨 처음 붙잡힌 밀입국자 C(43)씨 일행이다.

A씨 등 8명은 지난 20일 오후 8시께 1.5t급 레저용 보트를 타고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에서 출발해 이튿날 태안 앞바다에 도착했다. 이어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승합차를 타고 서해안고속도로를 통해 목포로 이동했다.



밀입국자들은 과거 한국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전남 소재 양파 농장 등에 취업하기 위해 개인당 중국 돈 약 1만위안(한화 약 170만원)을 모아 모터보트와 연료 등 제반 물품을 산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 관계자는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국내 지인과 사전에 치밀하게 밀입국을 모의해 태안 의항해수욕장 해안가로 들어온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해경은 국내에서 이들 밀입국자 이동을 도운 중국인 2명도 함께 검거했다. 밀입국자와 국내 조력자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경은 A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밀입국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나머지 밀입국 일행 5명에 대한 공개수사 전환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8 12:3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