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국회의원 10명 중 3명 다주택자...평균 재산 22억원
4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분석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21대 국회의원 10명 중 3명은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로 드러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4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원 300명이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신고한 자산을 조사해보니 전체 의원의 29%가 다주택자였다”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집을 2채 이상 보유한 의원은 88명(29%)으로 조사됐으며, 이 중 3주택 이상 다주택자도 17명(6%)에 달했다. 무주택자는 50명(17%)에 그쳤다.

선관위에 신고된 의원 1인당 평균 부동산재산은 공시지가 기준 13억5,000만원으로,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가구당 평균 금액인 3억원의 4.5배에 달했다.

정당별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미래통합당 20억8,000만원, 열린민주당 11억3,000만원, 더불어민주당 9억8,000만원, 국민의당 8억1,000만원, 정의당 4억2,000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금융자산을 포함한 의원 1인당 전체 평균 자산 규모는 21억8,000만원으로, 가구당 평균 자산인 4억3,000만원의 5배를 웃돌았다.

정당별 다주택자 비율은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40%·41명)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은 열린민주당(33%·1명),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24%·43명), 정의당(16%·1명), 국민의당(0%) 순이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이후 집값 상승으로 국회의들의 부동산 자산 역시 큰 폭으로 올랐지만 재산 신고를 시세가 아닌 공시지가 기준으로 하면서 재산과 불로소득이 축소된 채로 공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21대 국회의원 중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의원은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397억8,000만원)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288억8,000만원), 백종헌 미래통합당 의원(170억1,000만원), 김은혜 미래통합당 의원(168억5,0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명의신탁 의혹으로 더불어시민당에서 제명된 양정숙 무소속 의원은 58억9,000만원의 부동산을 보유해 10위로 집계됐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은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재산을 공개할 때 공시지가로 공개하고 정확한 부동산 주소를 밝히지 않아 실거래가를 확인하기 어렵다”며 “고위공직자들이 부동산 재산을 공개할 때 공시지가와 실거래가를 모두 공개하도록 강제하는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을 경실련 1호 입법청원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용기자 yong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2 20:31:2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