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최대 300mm 이상....30일까지 전국에 강풍 동반한 장맛비

침수·산사태 유의해야

/연합뉴스




29일 제주를 시작으로 전국에 거센 비바람이 몰아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강한 바람과 함께 제주도와 전남 해안을 시작으로 저녁에는 지리산 부근과 경남 남해안, 충청도, 일부 경기 남부와 전북 북부에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30∼50mm 이상의 강한 비와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특히 밤부터 30일까지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한때 시간당 8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고, 3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며 “특히 계곡이나 하천은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흑산도, 홍도에는 강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주도와 전라 해안, 밤에는 그 밖에 전국 해안에 바람이 시속 35∼60km, 최대순간풍속 70k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 예정이다.

밤에는 동해상에서 바람이 시속 45∼90km로 더욱 강하게 불어 물결이 3.0∼7.0m까지 솟을 수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은 29∼30일, 동해안에는 30일과 7월 1일 사이에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을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정체전선 상의 저기압이 서해 남부 해상에서 더 발달하고 남부지방에 밤사이 강한 저기압이 통과한다”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다발적인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0 16:34:1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