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대선결과 승복 여부 안 밝힌 트럼프…“두고 봐야 한다”

지지율 하락 속 우편투표 조작 거듭 제기

“바이든 나라 파괴” 추가로 인신 공격

트럼프 “코로나 치명률 세계서 가장 낮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대선 결과에 승복할지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19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여론조사에서 8%포인트 뒤진다는 질문에 “무엇보다 먼저 나는 지지 않는다. 왜냐하면 이것들은 가짜 여론조사이기 때문”이라며 “그들은 2016년에도 거짓이었고 지금은 그때보다 더 한 거짓말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 결과를 받아들일지에 대한 답변을 거부하면서 “두고 봐야 한다. 우편투표는 선거결과를 조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깨끗하게 승복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나는 패배하는 것을 싫어한다”고 했다. 대선 결과를 받아들일 것이냐는 질문이 다시 나오자 “아니다. 나는 그저 그렇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고 아니라고 말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했다. 보기에 따라서는 선거 결과에 불복할 수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당선돼 우리나라를 망치길 원한다. 여러분의 세금을 세배로 늘리길 원한다”며 지적했다. 이어 “그가 대통령이 되면 좌편향 압박을 받을 것이며 나라를 파괴할 것”이라며 베네수엘라처럼 극단적 좌파가 나라를 장악할 것이라는 식으로 비난했다.

또 “바이든은 두 문장을 함께 제대로 구사할 수 없다”며 “프롬프터에 있는 대로 읽고 다시 (대선 베이스캠프 격인 자택 내) 지하실로 내려간다”고 인신공격적 발언도 이어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노망났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대통령이 될 만큼 유능하지 않다고 말하겠다”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정신적으로도 문제가 있는 사람으로 몰아붙였다. 이 같은 이유로 자신은 대선에서 지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조는 자신이 살아있는지도 모른다”며 “바이든도 이런 인터뷰를 하라고 해라. 그는 엄마 집에 데려가 줘요라며 엄마를 찾으며 땅바닥에 주저앉을 것”이라고 비아냥대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미국내 사망자 수가 전날 현재 14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되는 등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상황에서도 그 심각성을 축소하며 행정부의 대응에 대해 자화자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진행자인 크리스 월리스와 설전을 벌이기도 하는 등 인터뷰 내내 공방이 벌어지면서 긴장감이 흘렀다. 월리스는 친 트럼프 성향인 이 매체의 간판앵커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도 비판적 발언을 해왔으며 이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은 불만을 제기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우리가 전 세계에서 치명률이 가장 낮은 나라 가운데 하나라고 생각한다”는 주장도 폈다.

월리스가 미국이 현재 전세계에서 치명률 7위라고 언급하자 즉석에서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PC) 자료를 사용한 백악관 차트를 가져오라고 한 뒤 이를 근거로 반박한 것이다. 이에 월리스는 자신이 존스홉킨스대학 자료를 인용한 것이라고 제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나라도 검사라는 견지에서 우리가 한 만큼 하지 않았다. 우리는 전 세계적 부러움의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 관련 최근 통계가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확진자 가운데 많은 경우는 하루면 나을 젊은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백악관의 집중 공격을 받았던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과 “훌륭한 관계”라고 하면서도 ”그가 누설자인지는 모른다. 그러나 약간 불안조장자이긴 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경제가 팽창하고 멋지게 성장할 것”이라며 경제가 회복되고 있다면서 대선일인 11월3일 주식시장이 최고조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노예제를 옹호했던 남부연합 장군의 이름을 딴 육군 군사기지 명칭을 바꾸도록 하는 조항이 들어가 있다는 점을 들어 국방수권법(NDAA) 서명을 거부할 가능성을 내비쳤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8.15 15:07:59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