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방송·연예
플로어스 “걸그룹이 전하는 사회적 메시지에 귀 기울여 주세요”

■사회적기업 '엶엔터' 1호 걸그룹 '플로어스'

4명의 멤버로 2018년 데뷔

'2050 순배출 제로' 캠페인 등

다양한 사회적 활동에도 참여

8일 신곡 '잊지않기로 해' 공개

"진정성 있게 이야기 전할 것"

플로어스. /사진제공=엶엔터테인먼트






지난 2018년 데뷔한 걸그룹 ‘플로어스’(flor_us)는 연예기획사 최초의 사회적 기업인 엶엔터테인먼트에서 배출한 첫 번째 팀이다.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는 사회적 기업에서 가장 상업적일 수 있는 아이돌이 탄생했다는 것이 일견 모순처럼 보이지만, 이들의 곡을 들어 보면 납득이 간다. 플로어스는 단순히 사랑이나 이별을 노래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학교폭력이나 장애인에 대한 이야기, 자신을 잃어가는 현대인에 대한 위로 등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의미 있는 곡들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세상 속 다양한 가치들을 노래해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것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삼은 이들이 다음 달 새로운 이야기로 찾아온다.

최근 서울 중학동 서울경제 사옥에서 만난 플로어스는 “다음 달 8일 공개될 예정인 ‘잊지 않기로 해’라는 곡을 시작으로 앞으로 각 멤버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꾸준히 담아낼 계획”이라며 “청각장애를 가진 분들의 이야기, 멸종 위기의 동물에 대한 이야기, 아동과 청소년이 겪고 있는 문제 등에 대해 노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진현, 지송, 수화, 진혜정 네 명의 멤버로 구성된 플로어스의 팀 이름에는 세상이 좀 더 아름답게 만개하고 더 나은 세상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

엶엔터의 이철우 대표는 SK그룹 사회공헌재단인 행복나눔재단 출신으로 광고대행사를 거쳐 사회적 연예기획사를 창업했다. 이 대표는 “이익만 내는 회사보다는 의미 있는 일도 함께 하는 회사를 만들고 싶었다”며 “아이돌의 자유를 억압하거나 비인간적인 대우를 하면서 그것이 성공의 과정인양 설명하는 기획사들이 많은데, 그렇지 않고도 성공할 수 있고 좋은 영향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플로어스의 탄생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사회적 가치를 전하는 그룹답게 플로어스는 의미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다.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MOWA(글로벌인재 양성비영리단체)·아리랑TV가 진행하는 ‘푸른하늘과 2050 순배출 제로’ 캠페인 주자로 참여했고, 사회적 경제 행사의 무대에 오르거나 한국농아인협회 홍보대사를 맡는 등 뜻있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리더인 진현은 사회복지사 1급과 학교폭력예방지도사를 땄고, 멤버 수화는 실제로 수화를 배우기는 등 개개인도 의미 있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회적 문제를 대놓고 얘기하는 그룹이 처음이다 보니 대중들이 거부감을 느끼지 않을지, 표현이 너무 강한 건 아닌지 항상 고민이 있어요. 하지만 사람들이 잊고 살거나 귀를 막는 일들에 대해 앞으로도 진정성 있게 꾸준히 이야기해나갈 테니 지켜봐 주세요.”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플로어스. /사진제공=엶엔터테인먼트


플로어스. /사진제공=엶엔터테인먼트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