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이슈
떡볶이 프랜차이즈 ‘두끼’ 감염 안전 수칙, “해외에서도 인정”

‘엔터프라이즈 싱가포르’로부터 ‘위생 준수’ 관련 증서 발급





글로벌 떡볶이 프랜차이즈 ‘두끼’가 최근 싱가포르 정부기관인 ‘엔터프라이즈 싱가포르’로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매장 안전 수칙 준수에 따른 위생 관리 증서인 ‘SG Clean Certificate’을 받았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썬텍시티(1호점)과 클레멘티 몰(2호점)을 운영 중인 두끼 측은 안전거리 규제 사항 준수와 위생관리에 높은 점수를 받아 2곳 모두 증서를 받았다.

증서 발급 기관인 엔터프라이즈 싱가포르는 2018년 싱가포르 통상상업부(Ministry of Trade And Industry)의 산하 기관인 싱가포르 국제기업청과 스프링 싱가포르가 통합된 국가기관으로, 중소기업 정책을 책임지고 총괄하는 기관이다. 특히, 싱가포르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기관인 만큼 해당 국가에 진출에 있는 국내 브랜드가 인증서를 받은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두끼는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시점부터 고객 및 직원의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외 매장 방역 강화와 함께 매장 이용 안전 수칙 등을 빠르게 적용함으로써 고객들이 안심하고 매장을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두끼 싱가포르 매장에서는 입장 고객을 대상으로 사전 체온 측정, QR코드 체크인 또는 신분증 확인을 필수로 적용하고 있다. 또한 직원 및 고객간 거리를 1m 이상 유지하고, 한시적으로 셀프바 이용 대신 메뉴 주문 방식으로 변경해 안전하게 떡볶이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두끼 관계자는 “장기화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어려운 상황 가운데에서도 싱가포르 두끼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유지하고 있다. 매장 내 안전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만큼 싱가포르 현지에서도 신뢰도 높은 이미지를 구축하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한 “고객들이 더욱 안전하고 위생적인 환경에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국내는 물론 싱가포르를 비롯한 타 해외 매장에서도 더 꼼꼼하게 위생에 신경 쓰며 안전한 매장 이용을 위해 힘쓰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