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인육 먹고싶다”던 외교관, 공금 빼돌리고 증거인멸 시도 의혹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 제보 및 감찰결과 공개

A부영사, 청사 가구 사면서 문서 위조해 사액 편취

편취 금액으로 노트북 구매 지시·증거 인멸 시도도

외교부 청사. /연합뉴스




“인육을 먹어보려고 한다”는 등 욕설과 막말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주시애틀 총영사관 A부영사가 공금을 유용하고 증거인멸까지 시도했다는 추가 제보가 22일 나왔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이 이날 공개한 외교부 감찰당당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A부영사는 현지 교민 업체의 상호를 무단 사용해 실제보다 부풀린 견적서로 외교부 본부로부터 예산 약 1억2,000만원을 타냈다.

이 의원실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지난해 당시 청사 이전을 위한 청사 내 가구 구입 업무를 담당했던 A부영사는 청사 가구 구입 과정에서 시애틀 현지 협력업체가 작성한 것처럼 문서를 위조할 것을 지시했고, 관련 공문서 및 사문서 등을 위조해 부풀린 금액의 거짓 견적서를 본부에 보내 추가 예산을 배정받았다.

이후 A부영사는 견적서에 명시된 가구가 아닌 저가 가구를 구매하는 등 물품구매계약 시 자산취득비의 잔액분을 편취하고자 시도했다.



편취한 금액은 사적인 용도의 영상 편집용 컴퓨터를 사려고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부영사는 가구 구입 실무를 담당하는 행정직원에게 명품을 리뷰하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할 것이라며 2,500달러 상당의 영상 편집용 컴퓨터(애플사 제품) 구입하라고 지시했다. 또 향후 감사가 이뤄질 경우에 문제가 될 소지가 있을 수 있으니, 추후 발각 시에는 행정직원의 집에 숨겨두라며 증거인멸을 시도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제보자에 따르면 외교부 감찰담당관의 실지감사 한 달 후인 지난해 12월꼐 외교부 감사관실은 공문으로 횡령 관련 서류를 요청했으나, 이를 준비한 사람은 사건 당사자인 A부영사 본인이었다. 총영사는 감사실에서 요청한 완료 사업 관련 서류를 인위적으로 수정 후 가구대행 구매업자에게 재서명할 것을 강요했다. 가구대행구매업자는 감사관실 측에 A부영사가 공금을 유용하려는 분명한 정황이 있었다고 진술했지만 이 진술은 묵살됐다고 밝혔다.

이후 신고자는 ’일 못하는 직원‘으로 낙인찍혔고, 진술서의 신빙성을 떨어뜨리기 위해 2019년도 연말 성과평가에서 최하등급을 부여했다는 게 제보자의 증언이다. 이같은 감찰 결과에도 부영사 A씨는 ‘경고’라는 경징계만 받았다. 감찰담당관은 “해당 비위사건에 대하여 행정직원에 대한 폭언(2차례) 및 상급자를 지칭하여 부적절한 발언(1차례)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도 “조롱, 인격비하 발언, 막말, 불쾌감 조성, 마약 옹호 발언 등은 양측간 주장이 상반되고 주변인 진술 또는 증빙자료가 없어 사실관계 확인 불가해 문제 삼기 곤란하다”고 했다. 외교부 역시 지난 20일 A부영사의 처분에 대해 “적절한 조치”라고 밝혔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