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바이든 취임식 TV시청자 4,000만명···트럼프 이겼다

닐스 조사…시청률 최고는 CNN, 최저는 폭스뉴스

스트리밍 플랫폼 집계하면 시청자 훨씬 더 많을 듯

축시 흑인여성 '스타덤'…신간출시도 전에 '대박'

9월 출간 예정 책 2권 나란히 아마존 베스트셀러 1·2위 등극

조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 시간)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든 성경 위에 손을 얹고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 앞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헌법을 보전하고 수호할 것을 엄숙히 맹세한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을 TV로 지켜본 시청자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취임식 때보다 150만 명 이상 더 많았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에 따르면 지난 20일 주요 케이블 방송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을 지켜본 시청자는 4천만 명에 육박, 2017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연설 당시의 3,830만 명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사이 6개 주요 방송사의 방송을 틀어 둔 시청자는 평균 2,940만 명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보다 240만 명 더 많았다.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방송사는 CNN 방송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중앙 무대에 올라섰던 시점인 이날 오전 11시 45분부터 오후 12시 15분 사이 시청자는 1,000만 명가량으로 집계됐다.

시청률이 가장 낮았던 방송사는 보수 성향으로 꼽히는 폭스뉴스로, 270만 명만이 이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지켜봤다. 취임식과 부대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규모는 축소됐다.

그러나 유명 팝가수 레이디 가가가 국가를 부르고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페즈가 공연하는 등 트럼프 전 대통령 때보다 더 많은 배우가 이날 취임식에 출동했다. NYT는 닐슨이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두 대통령의 취임식을 본 사람의 수를 집계하지 않았다면서 실제 시청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바이든 취임식서 축시 낭송하는 어멘다 고먼./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을 수천만명이 시청한 가운데 취임식에서 축시를 낭독해 감동을 줬던 어맨다 고먼(22)의 신간이 아마존 베스트셀러 1·2위를 차지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오는 9월 출간 예정인 고먼의 신간 ‘우리가 오르는 언덕’(The Hill We Climb)과 ‘변화는 노래한다’(Change Sings: A Children‘s Anthem)가 아마존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다고 전날 보도했다.

고먼은 자신의 트위터에 “정말 기쁘다. 내 책들이 (취임식) 하루 만에 1·2위에 올랐다”고 썼다. 어린 시절 자신을 책벌레였다고 묘사한 고먼은 언어 장애를 극복하고 2017년 미국 의회도서관이 주최한 ’전미 청년 시 대회‘에 참가해 수상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인 질 여사는 당시 의회도서관에서 고먼이 시를 낭송하는 것을 눈여겨봤고, 이번 취임식 무대에 오르도록 추천했다. 고먼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자작시 ’우리가 오르는 언덕‘을 열정적으로 낭독했다.

축시 낭독이 끝나자마자 갈채가 쏟아졌고, TV 중계를 통해 이를 본 시민들의 찬사도 이어졌다. 수만에 불과했던 그녀의 트위터 팔로워는 현재 130만명을 넘어섰다.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트위터에 “고먼의 시는 정말 놀랍지 않은가. 그가 2036년 대선 출마를 약속했는데 나는 기다릴 수 없다”고 썼다. 최연소 대통령 취임식 축시 낭독자가 된 고먼은 1961년 존 F. 케네디 대통령 취임식에서 축시를 낭독한 로버트 프로스트, 1993년 빌 클린턴 취임식 때 축시를 낭독한 마야 안젤루와 같은 반열에 올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