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호주총리 "구글 철수하면 MS 빙 쓰면 돼"

"뉴스사용료 법제화하면 서비스 중단" 구글 엄포에

"구글 없으면 빙이 빈자리 채울 것" 자신감

그러나 호주 검색 점유율은 구글 95%, 빙 3.7%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구글이 자국 검색 시장에서 철수할 경우 마이크로소프트(MS)의 검색엔진 빙(Bing)이 빈자리를 채울 수 있다고 1일 밝혔다.

구글은 호주에서 뉴스사용료 지불이 법제화되면 검색서비스를 중단하겠다고 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모리슨 총리가 구글 대신 빙을 쓰면 된다며 버티는 모습이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MS의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와 얘기해봤는데, MS는 꽤 자신 있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은 거대 테크기업이며 호주인들에게 맞는 규칙을 정립하는 게 호주에 중요하다"라면서 "지속가능하고 상업적으로도 지탱되는 뉴스 환경은 민주주의 작동에 필수적인 요소"라고 강조했다.

호주 정부는 지난해 7월 구글과 페이스북을 상대로 자국 언론사에 뉴스 사용료를 강제로 지불토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공개한 이후 지속해서 입법을 추진했다.



이 법안은 플랫폼 사업자가 언론사와 뉴스 사용료에 대해 3개월 안에 합의하지 못하면 중재위원회가 사용료를 책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구글과 페이스북은 법안이 현실성이 없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구글 호주지사의 멜 실바 대표는 지난달 22일 연방 상원 청문회에서 "이 규정은 검색 엔진과 인터넷의 작동 원리에 배치된다"라면서 "현안대로 입법이 이뤄지면 구글은 호주에서 검색 서비스를 중단할 수밖에 없다"라고 경고했다.

함께 청문회에 참석한 페이스북의 사이먼 밀너 아시아·태평양 공공정책 부사장도 법안이 시행되면 호주 사이트에서 뉴스 콘텐츠를 막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모리슨 총리는 "협박에 대응하지 않는다"라고 반박하며 입법추진 강행의지를 내비쳤다.

구글은 호주 온라인 검색시장 점유율이 95%에 달한다고 AP통신이 현지 신문을 인용해 전했다. MS의 빙은 업계 2위지만 점유율이 3.7%에 그친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