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文대통령, '한일 협력' 강조에 이언주 "중도층 표심 잡으려는 정략적인 냄새 나"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의 협력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관련,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너무나 갑작스러운 변화에 어안이 벙벙하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이 후보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의 3.1절 102주년 기념사를 듣고 나니 실망을 넘어 분노가 치솟는다"며 "그토록 국민들에게 반일감정을 부추겨온 문대통령이 느닷없이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언급했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가시적 조치나 진정성을 뒷받침하는 조치는 전혀 없이 미래를 위해 손잡겠다고 한다. 정말 뜬금없다"며 거듭 날을 세웠다.

이 후보는 또한 "문재인 정권은 선거때만 되면 철지난 친일프레임을 들고 나와 우파와 야당을 공격하면서 큰 재미를 봤다"면서 "국제조약, 관례 등은 깡그리 무시하고 오로지 선거승리만을 위한 정치공작을 반복적으로 자행해왔다"고도 적었다.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아울러 이 후보는 "그 결과 혈맹인 미국은 물론이고 일본을 포함한 국제사회로부터 한국은 믿을 수 없는 국가, 약속을 헌신짝버리듯 하는 국가로 낙인찍히게 생겼다"며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일"이라고 했다.

여기에 덧붙여 이 후보는 "한일관계가 최악의 상태로 치닫다보니 일본과 비즈니스를 하는 기업과 국민들의 불만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며 "그러다보니 그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립서비스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 후보는 "이번 문 대통령의 발언은 선거를 앞두고 중도층의 표심을 잡으려는 정략적인 냄새가 난다"면서 "그렇지 않고선 진정성과 가시적인 조치가 전혀 없는 말뿐인 관계개선 발언이 나올 수가 없다"고 썼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102주년 3·1절 기념식 행사에 참석해 "한일 양국 협력은 두 나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