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 경사면과 어깨 평행 되도록 자세 잡아야

<120>오르막 경사 어프로치샷

거리 더 보고 폴로스루는 짧게

다운스윙땐 피니시 없이 마무리







우리나라 골프장은 대부분 산지에 조성돼 오르막과 내리막 경사지에서 샷을 해야 하는 상황을 자주 만나게 됩니다. 특히 일명 포대 형태의 그린이 많아 오르막 어프로치 샷을 남기는 일이 많습니다. 벙커 턱에 놓인 경우를 예로 들어 설명할까 합니다.

경사지에서는 일단 잔디 길이를 파악해야 합니다. 잔디가 길면 클럽 헤드가 풀에 감겨 빠져나가지 못하겠지요. 볼이 왼쪽으로 향해 갈 수 있고 그린에 떨어진 뒤의 런을 제어하기 어렵습니다. 이 때문에 헤드를 열어줍니다.



어드레스에서 중요한 또 한 가지는 자세입니다. 어깨가 경사면과 평행을 이루도록 척추를 옆으로 기울여줘야 합니다. 그래야 헤드의 페이스 각이 열리거나 닫히지 않습니다. 상체를 기울여야 하는 만큼 스윙을 할 때 몸이 흔들리지 않도록 균형 유지에 신경을 씁니다.

다운스윙에서는 피니시 없이 짧게 마무리해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해야 합니다. 오르막 경사에서 몸이 기울어진 상태에서 폴로스루를 억지로 길게 하거나 밖으로 밀어내려 하면 페이스가 열리거나 닫히게 됩니다. 마치 임팩트 직후 클럽 헤드와 양손이 벽에 부딪혀 막힌 느낌으로 클럽을 보내줍니다. 어드레스에 들어가기에 앞서 볼 근처의 비슷한 경사지에서 연습 스윙을 하면서 미리 느껴 보면 도움이 됩니다.

오르막 경사에서는 로프트 각이 평소보다 커져 날아가는 거리가 짧아지기 때문에 거리를 더해 치거나 번호 하나 더 긴 클럽을 선택해야 한다는 것도 잊지 마세요. /KLPGA 정회원

/박민영 기자 my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