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김광현 뜨면 이긴다···지구 선두 STL 4연승 질주

MLB 밀워키전 5⅓이닝 1실점, 시즌 평균자책 2.74

패전 위기서 팀 연장 끝 역전승…김, 13경기 무패

12일 메이저리그 밀워키전 공격 때 상대 에러로 1루에 출루한 뒤 활짝 웃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밀워키=AFP연합뉴스




‘KK’ 김광현이 승리 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팀 승리로 13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김광현은 12일(한국 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1실점 했다. 이번 시즌 5번째 등판에서 가장 많은 88개의 공을 던져 피안타 5개, 볼넷 1개에 삼진은 6개를 뺏었다. 시즌 1승에 평균자책점은 3.06에서 2.74로 좋아졌다. 한국 프로야구에서 삼진 1,456개를 잡고 지난해 미국으로 넘어간 김광현은 이날로 한미 통산 탈삼진 1,500개를 돌파했다.

김광현은 0 대 1로 뒤진 6회 말 1사 2루에서 라이언 헬슬리에게 배턴을 넘겼다. 헬슬리가 더는 점수를 주지 않아 김광현의 자책점도 늘지 않았다.



김광현은 데뷔 첫 패전 투수의 멍에를 쓸 뻔했지만 팀이 8회 1 대 1 동점을 만들고 연장 11회 초 폴 골드슈미트의 2점 홈런과 타일러 오닐의 스리런 홈런으로 6 대 1 역전 승을 거두면서 웃을 수 있었다. 4연승을 달린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 세인트루이스는 2위 밀워키와의 거리를 3경기로 벌렸다.

데뷔 시즌인 지난해부터 2년 간 김광현이 등판한 날에 세인트루이스는 11승(2패)을 거뒀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