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韓수영 9년의 기다림, 18세 황선우가 끝냈다 [도쿄 올림픽]

자유형 200m 준결선 6위로 결선 진출

2012 런던 박태환 이후 첫 올림픽 결선 행

황선우가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을 마친 후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태환 이후 요원했던 한국 수영(경영)의 올림픽 결선 행이 도쿄 올림픽에서 이뤄졌다.

'한국 수영의 새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한국 경영 선수로는 9년 만에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황선우는 26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선에서 1분 45초 53의 기록으로 2조 5위, 전체 16명의 선수 중 6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황선우는 27일 오전 8명이 겨루는 결선에 나서 메달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황선우는 전날 오후 치른 예선에서 1분 44초 62의 한국 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으로 전체 출전 선수 39명 중 1위를 차지하고 준결선 티켓을 손에 넣었다.

올림픽 경영 종목 결선 진출은 한국 선수로는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이다.

황선우가 26일 도쿄 올림픽 자유형 200m 준결선에서 힘차게 물에 뛰어들고 있다. /연합뉴스


황선우는 2조 4번 레인에서 물살을 갈랐다. 3번 레인에는 올해 세계 랭킹 1위 기록(1분 44초 47) 보유자인 덩컨 스콧(영국), 5번 레인에는 올해 세계 2위 기록(1분 44초 58)을 가진 톰 딘(영국)이 배정됐다. 양쪽에서 톱 랭커들의 견제를 받으며 레이스를 펼친 황선우는 첫 50m 구간을 딘에 이은 2위로 돌았다. 이후 10m 구간을 마칠 때는 4위로 처졌다가 150m 구간에서는 3위로 올라서기도 했으나 무리하지 않고 결국 5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이날 전체 1위 기록을 낸 스콧(1분 44초 60)과는 0.93초 차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