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아이오케이, 김현주·신혜선 소속 YNK 지분 인수···배우 명가 라인업 구축
/ 사진=아이오케이




아이오케이가 YNK엔터테인먼트(이하 YNK)를 인수했다.

아이오케이는 29일 "배우 김현주, 김인권, 신혜선 등의 라인업을 보유한 YNK의 지분 인수를 통해 의미 있는 동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양수도계약을 통해 아이오케이는 YNK의 지분 100%를 인수하게 됨과 동시에 더욱 다양한 배우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아이오케이는 이번 양수도에 대해 "훌륭한 배우들과 많은 업계 전문가들을 보유한 YNK는 동종업계 관계자라면 누구에게나 매력적일 것"이라며 "제작에 대해 준비를 꾸준히 해온 만큼 향후 진행될 작품을 위한 일종의 준비작업"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오케이는 올 하반기 영화제작에 본격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시나리오를 확보했으며, 함께할 감독 및 작가들과도 꾸준히 협의를 해왔다. 뿐만 아니라 김진명 작가의 역사소설 '고구려'의 영상화 작업도 진행 중이라 아이오케이는 이를 더욱 빛나게 해줄 명품 배우들이 절실했던 상황이었다.

이번 인수로 아이오케이는 드라마 '철인왕후', 영화 '도굴' 등으로 잘 알려진 배우 신혜선 외에도 '지옥', '언더커버' 등에서 명품연기를 선보인 배우 김현주, 지난 1998년 영화 '송어'로 대비해 현재까지 꾸준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명품조연 배우 김인권, 드라마 '여신강림'에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인 임세미, 가수(나인뮤지스)에서 배우로 전향하며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펼치고 있는 박경리, 드라마 '알고있지만'에서 무공해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채종협 등과 함께하게 됐다.

아이오케이에는 배우 고현정, 조인성, 김하늘 등이 소속돼 있다.

아이오케이 관계자는 "그동안 영화 및 드라마 제작을 위해 꾸준히 준비해온 만큼 이번 인수에 따른 큰 시너지가 있을 것”이라며 “두 회사가 만난 만큼 실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아이오케이, #YNK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