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영화
[우리집영화관] '오징어게임' 이유미, 짙은 잔상 남기는 매서운 연기 [영상]

이유미,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지영 역 출연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인질' 등으로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아

13년 차 배우의 내공 진가 발휘





‘오징어 게임’에서 ‘지영’으로 연기한 배우 이유미 / 출처=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제작기 영상 캡처




분량이 많더라도 많지 않더라도 존재감이 확실하다. 오묘한 분위기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왜소한 체구와는 대비되는 강렬한 에너지를 폭발시킨다. 13년 차 배우 이유미가 쌓아온 잠재력이 터진 순간, 시청자들이 먼저 그를 알아봤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이 전 세계 신드롬을 일으키면서 이유미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이유미는 안타까운 가정사로 인해 교도소까지 다녀온 뒤 목숨을 건 게임에 참가하게 된 지영을 연기하며, 정호연(새벽 역)과 ‘워맨스’로 호응을 얻고 있다. 총 9회 중 3회 분량에만 출연했음에도 짙은 감정선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남겼다는 반응이다. ‘오징어게임’ 공개 전 약 4만 명이었던 이유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470백만 명(5일 기준)으로 치솟고, 댓글도 각국 언어들로 가득 찰 정도다.

이유미의 활약은 ‘오징어게임’이 처음이 아니다. 이유미는 최근 드라마나 영화할 것 없이 눈에 띄게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배우로, 유독 사연 있고 고생하는 인물을 많이 연기했다. 단순히 센 캐릭터로만 기억에 남을 수 있지만, 그는 섬세한 감정 연기와 탁월한 캐릭터 분석으로 모든 캐릭터를 개성 있게 만들었다.

/ 사진='어른들은 몰라요', '인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위에서 차례대로)


그가 영화계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 시작한 것은 지난 4월 개봉한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부터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청소년들의 일탈을 담은 영화 ‘박화영’의 스핀오프로, 이유미는 ‘박화영’에서도 세진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세진은 담임 선생님의 아이를 덜컥 임신하고, 길거리에서 만난 가출 청소년들과 함께 유산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18세 여고생. 이유미는 어른들의 무관심 속에서 상처받고 자란 세진의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그는 공허한 눈빛, 의미 없는 웃음, 그리고 어눌한 말투로 “현실에 존재할 것만 같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황정민 주연의 영화 ‘인질’에서도 이유미의 색다른 연기를 볼 수 있다. 주로 독립영화에서 필모그래피를 쌓았던 이유미는 1,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카페 아르바이트생 소연 역의 주인이 됐다. 극 중 황정민과 함께 괴한들에게 납치돼, 작품 내내 헝크러진 머리와 눈물 범벅이 된 추레한 모습이다. 괴한들의 협박에 한껏 겁에 질리거나, 꿈을 좇고 싶어 하는 20대 청년의 모습, 황정민과 함께 탈출하려고 고군분투하는 것 등을 처절하게 연기했다. 황정민 원톱 주연 영화이지만 튀지 않게 중심을 잡으면서 존재감을 확실하게 발휘했다.



이유미가 화제로 떠오르면서 그가 지난해 출연했던 MBC 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도 회자되고 있다. ‘365’는 1년 전으로 리셋해 목숨을 건 미스터리 게임을 하는 이야기로, 이유미는 뮌하우젠 증후군을 앓고 있는 스무살 소녀 김세린 역을 맡아 배우 이준혁·남지현·양동근 등과 호흡을 맞췄다. 그는 극 중에서 남자친구(이태빈)의 관심을 끌기 위해 거짓말을 일삼거나, 함께 게임에 참가한 배정태(양동근)에게 누명을 씌우기 위해 자해하는 연기로 긴장감과 몰입도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 당시 이유미는 인지도가 높지 않은 배우였지만, 에너지가 폭발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짙은 잔상을 남겼다.

/ 사진=이유미 SNS


이유미를 향한 스포트라이트는 갑작스러운 것은 아니다. ‘중고 신인’인 그는 10대 시절, 2009년 CF로 데뷔해 12년간 각종 영화, 드라마 단역부터 조연, 주연을 가리지 않고 성장해왔다. 센 캐릭터로 주목받기 시작했지만, ‘땐뽀걸즈’에서는 발랄한 여고생으로, ‘20세기 소년소녀’에서는 엉뚱하면서도 당돌한 한예슬의 스타일리스트로 활약하기도 했다.

그동안의 잠재력을 폭발시킨 이유미의 차기작은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이다. 2022년 1월 공개 예정작인 ‘지금 우리 학교는’은 웹툰 원작으로, 좀비 바이러스로 학교에 고립되는 이야기이다. 이유미는 극 중 얄미운 캐릭터로 변신한다. 또 한제이 감독의 영화 ‘우리는 천국에 갈 순 없지만 사랑은 할 수 있겠지’(가제) 주연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