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한화솔루션 3분기 순익 전년比 2% 증가..."석화 실적이 견인"

케미칼 부문 영업익 2,668억...전년比 68% 증가

큐셀 부문은 부진...적자 전환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사진제공=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009830)이 올해 3분기에 PVC와 가성소다 등 주요 석유화학 제품의 가격 상승과 판매 호조로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한화솔루션은 올해 3분기(연결 기준) 매출 2조5,803억원, 당기순이익 1,93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에 비해 매출은 6.3%, 순이익은 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큐셀 부문의 실적 개선 지연에 따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5% 줄어든 1,784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별로 보면 케미칼 부문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8.5% 늘어난 1조3,110억원, 영업이익이 68% 증가한 2,668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실적 호전은 주력 제품인 폴리염화비닐(PVC)와 가성 소다 등 국제 가격이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가성소다는 알루미늄 제련 등 산업용 소재로 사용되는 제품으로 한화솔루션은 연간 84만톤을 생산해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큐셀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7.2% 감소한 8,273억원, 영업손실이 957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미국발(發) 물류 대란 여파로 선박을 이용한 제품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데다가 폴리실리콘과 웨이퍼 등 원자재 가격 강세가 수익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갤러리아 부문은 전년 동기보다 매출이 10.2% 늘어난 1,205억원, 영업이익이 423% 늘어난 68억원을 기록했다. 소비 심리 회복으로 고가 브랜드 제품과 프리미엄 가전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서울 압구정 명품관의 판매 실적이 개선된 데 따른 것이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265억원과 23억원으로 집계됐다.

신용인 한화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는 “케미칼 부문은 4분기에도 PVC와 가성소다의 가격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수익성이 양호할 전망”이라면서 “큐셀 부문은 원자재 가격 강세가 부담이지만 물류 대란 등 외부 환경이 호전되면 실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