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 장기용 형 연인이었나···2회 만에 주간 미니시리즈 1위




배우 송혜교의 복귀작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 방송 2회 만에 시청률이 상승하며 주간 미니시리즈 1위에 올랐다.

1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연출 이길복/이하 ‘지헤중’) 2회는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시청률 8%를 기록하며 주간 미니시리즈 및 동 시간대 전 채널 1위에 올랐다. 이는 1회보다 전국 1.6%P 상승한 수치로 분당 최고 시청률은 무려 10.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울에서 재회한 하영은(송혜교)과 윤재국(장기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거리를 두려는 여자와 다가서려는 남자. 둘 사이 미묘한 감정 변화가 시작된 가운데 이들을 둘러싼, 생각지도 못했던 과거가 암시됐다.



지난 1회 엔딩에서 윤재국은 하영은의 진짜 이름을 불렀다. 하영은은 윤재국에게 선을 그으려 했지만 윤재국은 물러서지 않고, 서울에서 만나자며 적극적으로 다가섰다. 그리고 며칠 후 하영은은 의외의 장소에서 윤재국과 재회했다. 이번에는 둘이 아니라 황치숙(최희서), 석도훈(김주헌)과 함께였다. 예상 못 한 재회는 두 사람을 놀라게 했지만, 한편으로 설레게 했다.

그러나 하영은은 여전히 윤재국을 밀어냈다. 마음이 끌리는 것을 부정할 수 없지만 윤재국은 자신의 상사이자 친구인 황치숙의 맞선 상대였다. 10년 동안 황치숙의 뒤치다꺼리를 하며 지켜온 회사 내 자신의 위치, 자신의 미래를 생각하면 윤재국과 가까워지는 것은 하영은에게 큰 부담이었다. 하영은은 짧은 입맞춤을 끝으로 윤재국에게 다시 한번 명확히 선을 그었다.

이와 별개로 하영은은 또 다른 위기에 직면했다. 회사 창립 기념행사를 준비하던 중 참석하기로 한 셀럽 혜린(유라)이 의상 디자인 수정을 요구한 것. 일을 위해서라면 고개를 숙일 수 있지만 디자이너의 자존심을 버릴 수 없었던 하영은은 다른 셀럽 섭외에 돌입했다. 그때 그녀의 눈에 들어온 인물이 백화점 힐즈 상무이사 신유정(윤정희)이었다. 하영은의 상황을 눈치챈 윤재국이 평소 친분이 있던 신유정에게 부탁했고, 신유정이 행사에 참석하며 문제는 해결됐다.

그러나 신유정은 하영은과 윤재국 사이에 큰 파란을 불러왔다. 행사 참석 후 신유정이 윤재국에게 “너 하영은이 누군지 모르는구나”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한 것. 얼마 후 화보 촬영장에서 하영은과 재회한 윤재국은 “윤수완 알아요?”라고 물었다. 윤수완은 10년 전 죽은 윤재국의 형이다. 윤수완의 이름을 듣자 하영은의 얼굴은 굳어버렸다. 그리고 그녀는 “알아요. 지금 헤어지는 중이에요. 그 사람하고”라고 답했다. 그렇게 마주 보는 두 사람의 모습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