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美, 자국민에 '러시아 여행금지령'…동유럽에 미군 수천명 파병 검토도

국무부 여행경보 중 가장 강력한 단계

"우크라 긴장 속 미국인 위협 증가 가능성"

우크라 내 자국민에 "우크라 떠나라" 권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미국이 자국민에 러시아 여행금지령을 내렸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러시아와 서방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인에 대한 위협이 증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여기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군 수 천명을 동유럽에 파병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지며 미국이 사실상 전쟁에 대비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3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국경에서 긴장이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 시민에 대한 위협이 있을 수 있고, 러시아 주재 미 대사관은 현재 미국인을 도울 능력이 제한됐다”며 러시아 여행금지령을 발표했다. 여행금지령은 국무부의 여행경보 중 가장 강력한 단계다.

미 국무부의 이같은 방침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의 군사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나왔다. 이날 뉴욕타임스(NYT)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군인 1,000~5,000명을 동유럽과 발트해 연안에 파병하고, 상황이 악화하면 그 규모를 10배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르면 이번 주 바이든 대통령이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NYT는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과 관련해 절제된 입장을 취했던 바이든 행정부 정책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미국이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이 임박했다고 판단하고 대비를 시작했다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날 미 국무부는 우크라이나 내 미국 대사관 직원 가족에 철수 명령을 내리고, 비필수 인력에 대해서는 자발적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출국해도 된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우크라이나에 있는 모든 미국인에게 우크라이나를 떠날 것을 권고했다. 다만 미 국무부 당국자는 “이번 조치가 미국 대사관의 철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고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은 계속 운영될 예정”이라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연합뉴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는 양국의 군대와 무기가 속속 배치되고 있다. 러시아는 크림반도와 동부 돈바스 지역, 북쪽으로는 인접국 벨라루스에까지 군사를 보내며 우크라이나를 3면으로 에워쌌다. 우크라이나는 정부군과 자원 민병대인 의용군이 실전 훈련을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 등 서방에서 지원 받은 대전차 무기 등도 속속 전투 준비에 나선 상황이다. 미국은 또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완전히 차단할 경우에 대비해 카타르 등 산유국과 유럽 가스 공급 관련 협의에 나섰다. 가스의 절반가량을 러시아에서 공급받는 유럽도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질 때를 대비해 대체 물량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상황이 일촉즉발로 치닫고 있지만 대화 창구가 완전히 닫힌 것은 아니다. 지난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도 이견을 재확인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미국은 러시아가 주장하는 이른바 ‘안전 보장안’에 대한 답변을 조만간 서면으로 전달하기로 했다. 러시아에서 만족할 만한 내용이 이 ‘답변’에 담길 경우 사태는 급속도로 완화 국면으로 흐를 수 있다. 또 독일과 프랑스는 러시아·우크라이나와 25일 프랑스 파리에서 외교정책 보좌관급 회담도 열 계획이다. 영국도 러시아와 국방부 장관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