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우크라 女 몸에 '나치' 낙인…러, "강간·살인 일삼았다"

우크라 하원의원, 러군 강간 등 만행 고발 '강력 규탄'

"숨진 우크라 여성 몸에 그을린 나치 문양 발견돼"


러시아군에 의한 우크라이나 민간인들의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우크라이나의 한 하원의원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여성의 몸에 나치 문양 화상을 입혔다”고 주장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홀로스당 소속 하원의원인 레시아 바실렌코는 자신의 트위터에 ‘강간과 고문을 당한 뒤 살해된 여성’이란 글과 함께 사진을 공유했다. 사진 속 여성의 시신엔 2차 세계대전 당시 아돌프 히들러가 이끈 나치 독일군의 상징 ‘하켄크로이츠’ 모양이 그을린 자국으로 남아 있다.

뿐만 아니라 몸시 마른 상태인 여성의 몸 곳곳엔 멍이 가득했다. 바실렌코 의원은 “러시아군 병사들이 우크라이나 여성의 몸에 나치 문양 모양의 화상을 입혔다”며 “러시아 병사들은 점령지에서 강간과 약탈, 살인을 일삼았다”고 비난했다.

레시아 바실렌코 의원 트위터 캡처






앞서 영국 더타임스는 지난달 28일 러시아군에게 성폭행을 당한 우크라이나 피해자의 첫 증언을 공개했다. 키이우 외곽인 브로바리의 작은 마을에서 남편, 아들과 함께 살던 30대 여성은 지난달 9일 집에 들이닥친 러시아군 두 명이 다짜고짜 남편을 향해 "나치"라고 욕하면서 총을 쏜 뒤, 자신의 머리에도 총을 들이댔다고 주장했다.

이어 러시군이 "조용히 하지 않으면 아들을 데려와 집안 곳곳에 흩어진 엄마의 뇌를 보여주겠다"고 협박하면서 두 명이 번갈아 강간했다고 전했다. 여성은 "러시아 측이 사건의 책임을 회피하고 러시아 병사들이 성폭행을 저지르지 않았다고 부인하는 것을 보며 인터뷰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후 글로벌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 성명을 통해 "2월 24일부터 3월 14일까지 러시아군이 점령했던 체르니히우, 키이우 등 지역에서 성폭행을 비롯한 전쟁 범죄를 저지른 사례들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