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GD도 제주카페 하는데 이효리는 왜"…전여옥 답변은

/인스타그램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가수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의 커피숍 개업을 비판했다가 논란이 일자, 네티즌의 반박 글에 답변했다.

전 전 의원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이효리씨가 노래하는 것 뭐라 하지 않는다. 근데 커피숍은 안 해도 되지 않나?”라며 “제주도에 쌔고 쌘 것이 커피숍이다. ‘은퇴자 치킨집’ 못지않다. 이효리씨 부부라면 클래스가 있잖나”라고 했다.

이어 ‘지드래곤(GD)도, 박한별도 커피숍 하는데 왜 이효리는 안 되나? 전여옥, 완전 빨갱이네!’라는 글을 소개하며 “지드래곤은 철저한 엔터테이너다. 그런데 이효리씨는 소셜테이너다. 쌍용차 해고자 지지 등 이효리씨 생각을 행동으로 보여줬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사상과 표현의 자유 OK”라면서도 “그렇다면 늘 주변을 둘러봐야 한다. ‘제주도에서 커피숍을 하는 분들의 상황을, 처지를 말이다. 즉 ‘진보 가치’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라고 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 페이스북 캡처




전 전 의원은 "전 많은 연예인이 '승자독식의 세계'인 연예계에서 생계를 위해 식당이나 커피숍을 하는 것은 처절한 생존수단이기 때문에 존경한다"면서도 "이효리씨는 생계를 위해 커피숍을 굳이 할 필요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또 '왜 이효리만 갖고 그러냐, 만만해서냐'라는 질문에는 "이효리씨는 사람들의 시선이 부담스럽다며 제주도로 떠나더니 '사람들이 백 미터 줄 서는' 이효리·이상순 커피숍이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정용진은 스타벅스, 백종원은 여러 개의 음식점을 하는데 이효리는 왜 못하냐'는 질문에 전 전 의원은 "이효리, 이상순씨 정도의 탑클래스는 커피숍을 하기로 했으면 취미가 아니라 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용진에 맞서 '효리벅스' 체인으로 제주도를 커피의 섬으로 만든다? 이효리 부부의 자본과 노력을 투자해 영세 커피숍 주인들과 콜라보를 한다면 대환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효리 부부느 지난 3일 카페를 닫았다. 카페 측은 인스타그램에 올린 공지를 통해 “(손님이 몰려) 예약제로 변경하는 게 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며 “예약제로의 변경을 위한 준비를 위해 열흘 정도의 정비 기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