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美 스텔스전투기 F-35A 6대 한반도 전개…한미 공군연합훈련 돌입

美 아일슨기지 소속 6대 5일 韓 진입

2017년 이후 5년만에 전개해

북핵 맞설 한미 연합방위태세 과시

미 공군 제412시험비행단 소속 461시험비행대대가 2019년 11월 25일 F-35A 전투기에 탑재된 'B61-12 핵폭탄' 투하 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미 공군은 5일 F-35A 6대를 한반도에 전개했다. /사진제공=미국 국방부




미 공군이 5일 스텔스전투기 F-35A를 약 5년만에 한반도에 공개적으로 전개했다. 굳건한 한미동맹을 과시해 북한의 도발의지를 꺾으려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국방부는 이날 미국 알래스카주 아일슨기지 소속의 F-35A 6대가 한반도에 전개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전투기들이 오는 14일까지 우리 공군과 함께 연합훈련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번 전개는 한미동맹의 강력한 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를 현시하는 동시에 한미 공군 간의 상호운용성을 향상하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미군 F-35A가 공개적으로 한반도에 전개된 것은 2017년 12월 한미 공군의 대규모 공중기동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이후 처음이다.



F-35A는 북한의 대남·대미 핵·미사일 공격 징후가 분명할 경우 자위권 차원에서 선제타격하는 ‘킬체인’ 작전의 핵심 전력이다. 레이더에 잘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전투기여서 유사시 은밀히 북한 영공에 잠입해 적의 도발 원점이나 지휘부를 공격할 수 있다. 우리 공군은 현재 40대의 F-35A를 보유한 상태다. 유사시 한미 공군이 긴밀하게 호흡을 맞추며 작전을 수행하려면 평시에 이번처럼 미군 전투기들이 한반도에 전개돼 우리 공군과 훈련을 하며 상호 호환성 및 운용성을 점검해야 한다는 게 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