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마포를 누린다’ 주거 품격 높인 ‘마포 뉴매드 오피스텔’ 수요자 눈길

2룸 오피스텔 구성으로 넓은 생활공간 확보.. 일부세대는 한강조망 가능하며 테라스도 제공돼 눈길








이른바 ‘마·용·성’으로 불리는 서울의 인기 지역인 마포구의 중심에 들어서는 하이엔드 주거상품이 분양 중에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토플러스㈜와 ㈜하나자산신탁이 시행하고, 범양건영㈜이 시공하는 ‘마포 뉴매드 오피스텔’이 그 주인공이다. 단지는 현재 성황리에 선착순 분양을 진행 중이며, 견본주택에는 수요자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포 뉴매드 오피스텔은 마포구에서도 교통, 업무, 상권의 중심지인 마포구 마포동 일대에 1개동 지하 7층~지상 20층, 전용면적 25~79㎡, 오피스텔 294실로 조성된다. 특히 단지는 5호선 마포역과 인접한 초역세권 단지로 높은 희소성을 누릴 것으로 보인다.

마포역에서 5호선 이용 시 서울 3대 업무지구인 여의도와 광화문까지 10분이면 이동 가능하며 여의도역에서 9호선 환승 시 강남까지도 준수한 접근성을 자랑한다. 단지 인근으로 강변북로가 위치해 서울 및 수도권 전역으로의 이동도 편리할 전망이다.

게다가 마포 뉴매드 오피스텔은 마포-공덕 업무지구 내에 조성돼 직주일치 수준의 직주근접성을 갖췄으며, 단지 인근으로 마포구를 대표하는 상권 중 하나인 마포역 일대의 상권을 한걸음에 누릴 수 있으며, 각종 유명 업장들과 쇼핑시설이 위치한 홍대 앞 상권과 신촌 상권도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인 더현대 서울과 각종 푸드코트와 영화관 등이 입점한 ifc몰이 위치한 여의도와 생활권 공유가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우선 마포 뉴매드 오피스텔은 오피스텔 시장에서도 희소한 2룸 설계로 보다 넓은 생활 공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2룸 오피스텔의 경우 상대적으로 더욱 풍부한 수납공간을 갖춘 만큼 입주민들의 주거 만족도와 주거 쾌적성을 한층 더 끌어올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더해 전타입 복층형 구성으로 공간활용성을 극대화했으며, 일부세대에는 전용 테라스가 제공돼 더욱 특별한 일상을 즐길 수 있다.

마포 뉴매드 오피스텔에는 고급주거상품의 대명사인 실내 수영장을 비롯, 와인 라이브러리와 선큰가든이 조성되며, 워크라운지와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취미실도 마련돼 단지 내에서 수준 높은 주거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



또 마포 뉴매드 오피스텔은 유명호텔과 맞먹는 컨시어지도 선보여 입주민들이 품격있는 일상을 영위할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단지는 고급주거시설 전문 서비스 업체인 ㈜에스엘플랫폼(구, 쏘시오리빙)과 위탁운영계약을 체결해 주기적으로 집을 청소해주는 룸 클리닝, 리무진, 케이터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조식제공, 무빙/렌탈, 장보기 등 주거 전반에 걸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밖에 입주민의 라이프케어, 비즈니스 지원, 여행/문화 예약을 지원하는 전용 비서서비스도 도입한다.

또한 일과 주거의 경계없이 새로움과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사람들(NEW+NOMAD)이라는 지향점을 바탕으로 단지의 전 타입을 티피·요트·카라반 등의 테마를 주제로한 컨셉추얼 하우스로 제작해 창조적 사고와 업무와 일상을 조율하는 혁신적 상품구성도 갖췄다.

분양관계자는 “마포 뉴매드 오피스텔은 마포역과 초근접한 입지적 장점과 한강 옆 입지의 희소성, 2룸 설계를 포함한 우수한 상품성을 모두 잡은 단지로 많은 수요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며 “입주와 동시에 고품격 라이프 스타일을 누리게 되는 하이엔드 주거상품인 만큼 미래가치도 기대돼 견본주택에 많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마포 뉴매드 오피스텔의 견본주택은 서울특별시 용산구에 위치하며, 오피스텔과 단지내 근린생활시설도 함께 분양 중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