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신당역 유족 "전주환 얼굴보고 소름…한녀 악플 가슴 아파"

경찰이 서울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전주환(31)의 신상정보를 19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살인사건의 피해자 유족이 19일 공개된 피의자 전주환(31)의 얼굴을 보고 “너무 흔하게 볼 수 있는 얼굴이라 소름 끼친다”는 반응을 보였다.

피해자의 큰아버지 A씨는 20일 전파를 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전날 공개된 전주환의 얼굴, 나이, 이름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A씨는 “(전주환이) 정말 너무나 평범하고 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보통 청년의 모습으로 보이더라. 정말 주위에서 너무 흔하게 볼 수 있는 얼굴인데, 그런 사람이 우리 주변에 있다는 게 소름 끼친다”라고 말했다.

전주환의 범행 전 행적과 관련해 A씨는 “회사(서울교통공사)에서 문제를 인식하고 그 상황에 대한 어떤 관리 대책이 있었어야 하지 않았나 싶다”라며 “(전주환에게) 작년 10월에 직위 해제라는 징계를 내렸는데, 범죄 행위 내용을 회사에서도 인지를 했을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전주환이 직위해제 됐음에도 회사 내부망에 무단으로 접속할 수 있었던 사실을 지적했다.

A씨는 “회사에서 사원 신분 변동 없이 인트라넷에 접속할 수 있는 아이디랑 패스워드를 박탈하지 않고 아무 제재 없이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서 피해자 정보나 동선을 파악해서 범죄에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방치했다는 게 정말 뼈아픈 대목”이라고 말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에 마련된 추모공간에서 19일 한 시민이 피해자를 추모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A씨는 피해자에 대한 악성 댓글과 허위 정보에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한녀(한국 여성의 줄임말로, 여성혐오 표현이다)’라고 하면서 ‘한녀가 죽는데 무슨 이유가 있느냐’라는 식으로 (악성 댓글이 달린다)”라며 “너무 가슴 아픈, 같은 공기를 마시고 같은 공간을 살고 있는 시민이 맞나 싶을 정도로 악성 댓글들이 한두 개씩 보이더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와 전주환의 관계에 대한 왜곡된 언론 보도에 대해 언급했다.

A씨는 “같은 역에서 근무할 때 전주환이 여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했는데 그거를 조카(피해자)가 최초 발견해서 경찰에 신고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도에선 어떤 은밀한 공간에서 이뤄진 촬영물을 갖고 협박했다는 식으로, 확인된 기사인지 추측성 기사인지 모르겠는데 어디에서도 그런 부분이 밝혀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A씨는 끝으로 “저는 당사자의 부모가 아닌 큰아빠로서 아마 부모의 마음을 어떤 식으로도 대신할 수 없지만 대한민국에서 다시는 이러한 일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사회, 여론을 이끌어주는 언론의 지속적인 관심과 해결책을 바란다”라고 전했다.

전날 경찰 신상공개위원회는 전주환의 신원을 공개하면서 이번 사건이 계획 범행이라고 1차 결론을 내린 가운데, 전주환이 주도면밀하게 범행을 준비하고 있었다는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

전주환이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피해자를 기다리고 있다가 범행을 저지를 당시, 위생모를 쓰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스포츠용 코팅 장갑도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경찰은 이 행동들이 머리카락이나 지문 등 유전정보가 담긴 흔적을 남기지 않으려는 목적으로 봤다.

이 밖에도 전주환은 사전에 흉기를 준비하거나 범행 전 피해자의 옛 주거지 일대를 배회하는 등 범행을 준비한 정황들이 확인됐다.

경찰은 이번 주 내로 전주환을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송치 당일 전주환의 모습이 언론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