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與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범죄 행위이자 환경테러"

도쿄 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쿠릴열도 표기
"매우 졸렬한 행위" 비판

  • 하정연 기자
  • 2019-08-13 10:38:09
  • 국회·정당·정책
與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범죄 행위이자 환경테러'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3일 그린피스가 주장한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무단 방류 계획을 두고 “한국은 물론 미국 등 태평양 연안 국가에 대한 명백한 범죄 행위이자 환경 테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은 즉각 책임 있는 해명을 내놓고 국제 사회의 검증 절차에 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최근 “일본 정부가 정화하지 못한 방사성 오염수 100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하려고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 밖에도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와 쿠릴 열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점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스포츠를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는 매우 졸렬한 행위”라며 “(일본은) 평창 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의 독도 표시를 문제 삼았고 IOC에 압력을 넣어 자신들의 뜻을 관철한 바 있다”며 “그야말로 자가당착, 후안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정부는 국제 질서에 위배 되는 일본의 모든 일탈과 망동에 보다 적극적이고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특히 방사능 오염수 무단 방류와 독도·쿠릴열도 문제는 여러 국가들이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문제인 만큼 해당 국가는 물론 국제 사회와의 공조 체제 구축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