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연락 두절 신천지 신도 잠복근무 끝에 찾아내…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과 경찰이 연락 두절된 신천지 신도의 소재를 확인하기 위해 이틀 동안 잠복근무 끝에 행적을 찾아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신도는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4일 대구 수성경찰서 지능팀 소속 수사관 4명은 신천지 신도 A씨를 찾기 위해 전날부터 대구 수성구의 한 주택가에서 잠복근무를 했다.

A씨와 그의 초등학생 아들의 휴대전화은 꺼져 있고, 집 대문은 잠겨 있는 상태였다. A씨를 나흘 전에 봤다는 주민들의 증언만 있었다.

그러나 이내 경찰은 집안에서 잠깐 불이 켜지는 찰나를 목격하고 사람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이 문을 두드리자 A씨는 “안에 사람이 있다”며 “휴대전화와 일반 전화기가 모두 고장 나서 신고를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감기 기운이 있다”며 “지난주 신천지 예배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에 경찰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강제 출입조사권이 있는 보건소 직원에게 현장에 오도록 요청했고, 방호복을 입은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출동해 A씨와 아들을 수성보건소로 이송했다.

A씨는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함께 있던 아들은 음성으로 나왔다.

한편 대구지방경찰청은 27일까지 중앙방역대책본부 요청을 받아 신천지 교인 242명 가운데 241명 소재를 파악했지만, 1명은 무단 전출로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다.

그는 무직 상태로 주소가 불분명하고 수년째 가족과 연락을 끊고 휴대전화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개 조 3명을 투입해 그를 추적 중이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7 17:56:5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