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정책
수은, 코로나 피해 수출기업에 20조 금융지원

만기연장 11.3조, 신규대출 6.2조, 보증 2.5조 등

1차 지원 방안 3.7조서 대폭 늘려





한국수출입은행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해 총 20조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한다.

수은은 25일 “수출입, 해외진출 기업을 위해 대출 만기 연장 11조 3,000억원, 신규 대출 6조 2,000억원, 보증 2조 5,000억원 등 총 20조원 규모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규모는 지난달 7일 수은이 내놓은 1차 지원 방안 3조 7,000억원보다 16조 3,000억원이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수출입, 해외사업 기반 유지가 어려운 기업에 2조원의 긴급 경영자금을 지원한다. 또 코로나19 피해기업과 혁신성장, 소재·부품·장비 산업 대기업까지 2조원의 수출실적기반자금 지원을 집행한다. 이 외에 운영자금으로 2조원, 보증지원으로 2조 5,000억원 등을 집행할 계획이다. 기존 대출 만기 연장은 최대 1년까지이며 금리도 최대 0.5%포인트 우대한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8 15:2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