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선홍빛 '잇몸미소' 치료로 교정 가능

  • 김민정 기자
  • 2016-07-27 10:34:21
  • 사회일반
웃을 때 잇몸이 과도하게 드러나는 모습이 고민이라면 치료를 통해 교정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 나왔다.

정의원 연세대치과대학병원 치주과 교수는 잇몸성형수술이나 치아교정을 통해 웃을 때 보이는 잇몸 모양을 교정할 수 있다고 27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웃는 모습은 치아와 잇몸, 입술 3가지 요소에 따라 영향을 받는데 앞니 부분의 잇몸이 3㎜ 이상 보이는 경우를 ‘잇몸미소’로 본다는 게 정 교수의 설명이다.

사람마다 웃는 모습은 제각각이지만, 잇몸이 치아를 많이 덮고 있거나 윗턱뼈가 아래로 많이 성장한 경우, 인중이 짧거나 웃을 때 인중이 많이 올라가면 부자연스러워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때는 증상에 맞는 치료가 필요한데, 가령 잇몸이 치아를 많이 덮고 있다면 잇몸 일부를 절제하는 치은절제술 등의 잇몸성형수술로 교정이 가능하다.

치아를 많이 덮고 있는 잇몸(왼쪽)을 치료한 후 모습.

잇몸성형수술은 국소마취로 이뤄지기 때문에 통증이 거의 없고 상태에 따라 뼈를 제거하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지만, 대부분 30~40분 정도의 수술 후 바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

또 치석으로 인해 잇몸이 붓는 증상도 잇몸이 치아를 많이 덮는 원인이 될 수 있어서 철저한 위생관리 역시 잇몸미소 교정에 도움이 된다.

위턱뼈가 많이 성장한 경우에는 잇몸성형수술, 치아교정치료 등을 고려할 수 있으며 웃을 때 인중이 많이 올라간다면 윗입술의 움직임에 관여하는 근육을 절제하거나 보톡스 주사를 통해 치료할 수 있다.

정 교수는 “단순히 예쁘다는 것을 넘어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는 것도 치료의 한 종류”라며 “부자연스러운 잇몸미소는 다양한 원인이 있는 만큼 올바른 진단으로 자신에게 맞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