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이승환, 야권 분열에 입장 표명 “표창원 잘 알아 들었냐”

  • 김상민 기자
  • 2016-11-14 14:56:37
  • TV·방송
이승환, 야권 분열에 입장 표명 “표창원 잘 알아 들었냐”
이승환, 야권 분열에 입장 표명 “표창원 잘 알아 들었냐”

가수 이승환이 야권 분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간접적으로 전했다.

14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양자 영수회담을 성사시켰다. 이에 다른 야당들이 일제히 반발하며 야당의 분열이 일어났다. 야권이 힘을 모아 국민의 입장을 대변하기를 바라던 사람들도 의견이 분분히 나뉘고 있다. 정치적 사건에 소신을 꾸준히 밝혀 온 이승환도 SNS를 통해 이를 비판하는 말을 전했다.

이승환은 지난 12일 광화문 집회에서 ‘하야 Hey 콘서트’를 진행하며, 더불어민주당의 표창원 의원을 언급하며 “앞에 낯익은 표창원 동생께서 와계신다. 하지만 나는 야당 정치인의 편이 아니다. 내가 하고 싶어서 자발적으로 도움이 되는 일은 하고 있지만, 나는 정치인의 편이 아니니 좋아하지 말라”며 “나는 시민들의 편이다”고 전했다.

또 “야당 정치인 여러분 지금이라도 재지 마시고, 간 보지 마시고, 국민들의 뜻에 따를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오직 시민들만을 위해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표창원 동생 잘 알아들었나?”라고 물었다.

14일 표창원 의원은 추미애 대표의 결정에 “각 정당, 의원, 대선 주자 모두 스스로를 버려야한다”며 “드러내려하고 내세우려하거나 초조함으로 패착 밟지 마시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전했다.

이승환은 이 게시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광화문 광장에서 한 자신의 발언 영상을 함께 게재했다. 이승환의 우려대로 이번 국정 농단이 국민의 뜻대로 흘러가지 않고, 정치 싸움으로 번져가고 있는 것. 특히 콕 찝어 언급했던 표창원 의원의 입장을 공유하며, 자신이 12일에 했던 발언이 맞았다는 것을 재차 강조했다.

이승환을 비롯한 수많은 스타들이 현 시국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소신 껏 내놓고 있다. 대중의 사랑을 받는 만큼, 큰 영향력을 가진 스타들이 앞으로도 어떤 방식으로 여론을 이끌어갈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출처=드림팩토리]

/김상민기자 ksm383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