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최순실-록히드마틴, 5개월 전 만나 '사드 무기대금' 거래했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tbs 방송 통해 의혹 제기
최순실 씨와 록히드마틴 회장을 연결해준 인물은 안보분야 실세

최순실, 록히드마틴 회장, 사드 무기거래, 리베이트

최순실-록히드마틴, 5개월 전 만나 '사드 무기대금' 거래했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선실세’ 최순실(60) 씨가 미국 록히드마틴 회장을 만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록히드마틴은 미국 최대의 우주항공·방위·안보 관련 업체로 미국 정부를 위한 미사일 등을 제작해 국내 사드 배치와 큰 관련이 있는 회사다.

안 의원은 24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난 6월 최 씨가 록히드마틴 회장과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드(THAAD) 도입에 최 씨가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 의원은 “최 씨와 록히드마틴을 연결해준 인물은 현 정권의 외교안보분야 실세”라며 이 인물이 6년 전 미국 체류 당시 록히드마틴에서 2년간 체류비를 지원해줬다고 밝혔다.

또 “최순실이 지금까지 해먹은 것은 사드와 비교하면 껌값”이라며 사드로 인해 이익을 본 수많은 관계자들을 생각해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 안 의원은 “아주 신뢰할 만한 군 내부에서 제보를 받았다”며 “2010~2015년에 비해 2015~2021년 록히드마틴 계약 체결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진상규명을 한차례 요구한 바 있다.

해당 의혹에 대해 한 누리꾼은 “6월에 최순실이 록히드마틴 만나고, 7월에 장관도 모르게 사드가 결정되고...이제 한일정보보호협정으로 사드 정보가 일본에게 제공되면 이건 완전 나라를 팔아먹은 것”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지난달 돌던 정보지가 사실이 맞는건가? 원래 무기거래 정윤회가 하던 일이었는데 최순실이 린다김에게 수조원의 리베이트 챙겼다는 말. 록히드마틴이 향후 10년간 국내에서 받는 무기대금은 66조. 이건 내란죄”라고 지적했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