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위안부 문제 뼈아픈 성찰, 연극 '하나코' 2월 재공연

2016 공연예술 창작산실 연극 우수작품 선정
2월 7~19일 대학로 공간아울

  • 송주희 기자
  • 2017-01-11 11:29:13
  • 문화
위안부 문제 뼈아픈 성찰, 연극 '하나코' 2월 재공연
위안부 문제를 소재로 한 한태숙 연출의 연극 ‘하나코’가 2월 7~19일 서울 대학로 공간아울 무대에 오른다. 2015년 초연한 이 작품은 ‘2016 공연예술 창작산실 연극 우수작품 재공연지원작’에 선정돼 다시 관객과 만난다.

하나코는 위안부 생활을 함께하다 소식이 끊긴 동생을 찾기 위해 캄보디아로 떠나는 생존자 ‘한분이’ 할머니의 이야기이다. 일본에 대한 감상적인 분노나 피해자를 향한 동정적인 시선으로 접근하는 대신 이 문제를 연구하는 여성학자와 이를 취재하는 방송사 PD 등을 등장시켜 탐구적인 시선과 객관적인 입장으로 위안부 문제에 다가선다.

영화 ‘터널’과 ‘부산행’, 드라마 ‘공항 가는 길’을 통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예수정이 주인공 ‘한분이’ 역을 맡았다.

/송주희기자 ssong@sedaily.com 사진=극단 물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