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김남국-황태순 설전, “블랙리스트 옹호하는 것이냐”…조윤선·김기춘 구속에 각기 다른 반응

  • 김경민 기자
  • 2017-01-21 14:32:58
  • 사회일반
김남국-황태순 설전, “블랙리스트 옹호하는 것이냐”…조윤선·김기춘 구속에 각기 다른 반응
김남국-황태순 설전, “블랙리스트 옹호하는 것이냐”…조윤선·김기춘 구속에 각기 다른 반응

김남국 변호사와 황태순 정치평론가가 설전을 벌였다.

21일 MBN서 김남국 변호사와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설전을 벌였다.

우선 황태순 평론가는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돈으로 쥐락펴락하는건 나쁜 짓이다”면서 “참고로 참여정부 시절 5년간 중앙정부에서 언론사에 지원하는 지원금이 있다. 1등 서울신문이다. 2등이 한겨레, 3등이 경향이다. 꼴찌가 조선일보다. 보수언론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블랙리스트를 옹호할 생각이 없다. 일벌백계를 하기 위해서라도 본보기를 보여야하지만 과거에 이런 일이 있었던건 맞다”고 주장한 황 평론가에게 김 변호사는 “옹호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애둘러서 옹호하는거다. 과거 정부에 있었던 일, 보조금 사업법 등 적법했던 것을 불법적으로 한 블랙리스트와 같은 선상에서 이야기 하는거 아니냐. 차등의 이유가 있다면 합법인거다. 그건 법률에 의한 근거가 있다”고 맞섰다.

이어 김 변호사는 “마치 그걸 똑같은 사실관계에 기초한 것처럼 비판하는건 옹호하는거다. 보조금을 지급할 때 사업 기준을 평가해 지급하면 문제가 없다. 블랙리스트는 보조금 지급 사유가 있음에도 청와대 지시로 이유없이 배제돼 문제다. 어떻게 똑같이 평가하냐. 이 사항을 옹호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 말이 안 맞는다. 이건 이념 문제가 아니다”고 황 평론가에 대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김성완 정치평론가도 이에 거들면서 “거꾸로 이야기 하자면 조선일보가 한푼도 안 받아본 적 있냐. 한번도 없다. 적게 받은 적은 있지만. 과거 10년간 보수신문이 가장 많은 신문이 지원금을 받았다. 그것과 블랙리스트 문제는 다르다. 언론사에 광고비를 집행하는 과정 자체가 불법은 아니다. 블랙리스트의 문제는 그걸 만들려고 한 자체가 불법이다. 조직적으로 만명이나 만들고 그 안에 포함돼 있는 작가를 무슨 근거로 분류하고 지원을 안되게 만든거냐 물어보는거다”고 김남국 변호사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사진 = MBN 화면 캡처]

/김경민기자 kkm261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