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육대' 양궁, 엑소, 트와이스, AOA 등 대세그룹의 양궁 맞대결 '기대'

  • 문경민 기자
  • 2017-01-28 12:28:29
  • TV·방송
MBC ‘설 특집 2017 아이돌 스타 육상·양궁·리듬체조·에어로빅 선수권 대회(이하 아육대)’에서는 금메달을 향한 아이돌 스타들의 양궁 경기가 펼쳐졌다.

'아육대' 양궁, 엑소, 트와이스, AOA 등 대세그룹의 양궁 맞대결 '기대'
/사진=MBC

‘원조 양궁돌’ B1A4와 ‘양궁여제’ EXID를 포함해 엑소, 방탄소년단, 세븐틴, 몬스타엑스, 트와이스, 여자친구, AOA 등 국내 최정상 아이돌 그룹 12팀이 출전한다. 이렇게 양궁에 인기 절정의 아이돌들이 모두 출전하는 것은 ‘아육대’의 종목 가운데서도 아이돌 스타들이 내심 가장 출전하고 싶어하는 종목이기 때문이다.

한편 엑소는 세훈, 수호, 찬열로 멤버를 구성해 ‘아육대’ 양궁에 첫 출전한다. 세븐틴은 버논, 우지, 준으로 멤버를 구성해 ‘아육대’ 양궁 단체전에 처음으로 도전장을 내민다. 이들 두 팀은 모두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양궁 연습에 열을 올리며 만반의 준비를 한 뒤에 출전했다는 후문.

엑소와 세븐틴의 거센 도전에 맞서는 팀은 2013 추석특집 ‘아육대’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던 B1A4다. 이들은 진영, 신우, 공찬으로 라인업을 구성해 4년 만에 남자 양궁 단체전에 출전한다. ‘아육대’ 단체전과 개인전에서 모두 메달 기록 경험이 있는 원조 양궁돌인 만큼 이들이 양궁 왕좌에 재등극할지가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아육대' 양궁, 엑소, 트와이스, AOA 등 대세그룹의 양궁 맞대결 '기대'
/사진=MBC


이번 대회에서도 어김없이 화살이 과녁 정중앙을 뚫으며 카메라 렌즈까지 깨뜨리는 명장면이 탄생하는 등 마지막까지 긴장감 넘치는 대결이 이어졌다. 특히 첫 발부터 카메라 렌즈를 명중시킨 아이돌 스타도 등장했다고 한다.

과연 양궁 단체전에 첫 출전한 엑소, 세븐틴이 원조 양궁돌 B1A4를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을지, 이에 맞선 원조 양궁돌 B1A4와 EXID는 왕좌를 지킬 수 있을지 오는 30일(월) 오후 5시 15분부터 방송되는 2017 설 특집 ‘아육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경민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