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썰전’ 유시민과 딸 유수진 “원래부터 사이가 좋았다” S대 출신 수재

  • 장주영 기자
  • 2017-02-03 16:50:30
  • 사회일반
‘썰전’ 유시민과 딸 유수진 “원래부터 사이가 좋았다” S대 출신 수재
‘썰전’ 유시민과 딸 유수진 “원래부터 사이가 좋았다” S대 출신 수재

‘썰전’에 유시민과 유승민이 나온 가운데 두 딸들에 대한 언급이 화제다.

2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승민과 유시민이 출연해 여러가지 사회적 이슈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구라는 유승민 가족 이야기와 함께 유승민의 딸에 대해 발언했다.

유시민이 “딸 이야기는 하지말자”라며 “그런 가십성을 썰전에 올리지 말자”고 말했다.

이에 전원책은 “트럼프도 이방카가 최고 공신이다. 왜 강점을 막느냐”고 지적하자 유시민은 “자꾸 내 딸이랑 비교하니까 그러지”라고 외쳤다.

또한 김구라는 최근 화제의 인물로 부각되고 있는 유시민에게 “따님은 뭐라고 하더냐”고 물었다.

이에 유시민이 “우리 딸은 그냥”이라며 말문을 흐렸고 전원책은 “딸하고 요즘 사이가 안 좋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후 유시민은 “제 딸이 ‘생각이 다른 점은 있지만 사이가 안 좋은 건 아니다’라고 얘기 좀 하라고 하더라”라며 “원래부터 사이가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유시민의 장녀 유수진은 서울대학교에 재학하면서 단과대학생회장을 지낸 바 있다.

특히 2012년 서울대 사회대 학생회장을 지내던 중 학내 성폭력 문제와 관련, 회장직을 사퇴해 언론에 회자됐다. 당시 남학생이 대화 도중 줄담배를 피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사건에 대해 유씨가 성폭력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을 내면서 문제가 발생한 것.

한편 2015년에는 유수진이 총리 공관에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내용의 전단을 뿌려 경찰에 연행돼 또 한차례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사진=유승민 인스타그램]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