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이유영 수척해진 모습에 안타까움↑ “거짓말이라고 해달라” 마지막까지 함께 고개 푹 숙여

  • 박재영 기자
  • 2017-11-03 11:06:13
  • TV·방송
이유영 수척해진 모습에 안타까움↑ “거짓말이라고 해달라” 마지막까지 함께 고개 푹 숙여
이유영 수척해진 모습에 안타까움↑ “거짓말이라고 해달라” 마지막까지 함께 고개 푹 숙여

세상을 떠난 고 김주혁 발인이 2일 엄수된 가운데 연인 이유영이 그의 마지막 가는 길 배웅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배우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 삼성동 영동대로 부근에서 운전 중 차가 전복되는 사고를 당해 사망했으며 김주혁의 연인 이유영은 SBS 예능 ‘런닝맨’ 녹화를 진행 중이다.

이어 갑작스럽게 비보를 접한 그는 “정말 사망한 것이 맞느냐”, “거짓이라고 말해달라”며 울음을 터트린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이유영은 김주혁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을 끝까지 지켰으며 식음을 전폐하고 2일 발인식까지 그와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발인식에서 한층 수척해진 모습으로 등장한 이유영은 침통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세상을 떠난 김주혁의 발인이 진행된 가운데 현재 온라인에는 고인의 죽음을 위로하는 누리꾼들의 추모 댓글이 전해지고 있다.

한편, 고인과 절친했던 동생 문근영과 전 연인이자 동료인 김지수를 비롯한 소속사 나무엑터스 배우들과 관계자, ‘1박2일’ 멤버들은 눈물을 펑펑 쏟으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해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사진=채널A방송화면 캡처]

/서경스타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