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배우 김영재, 영화 ‘리메인’ 주연 확정… 7일 크랭크인

  • 정다훈 기자
  • 2017-11-06 13:50:55
  • 영화
배우 김영재가 영화 ‘리메인’(감독 김민경/ 제작 이유필름)에 캐스팅됐다.

배우 김영재, 영화 ‘리메인’ 주연 확정… 7일 크랭크인
‘리메인’은 겉보기엔 완벽해 보이는 가정의 아내이지만 성불감증을 겪고 있는 무용 치료 강사. 그녀를 뒤흔드는 매력적인 장애인 수강생과 이를 질투하는 무정자증의 남편 간의 치정을 다룬 영화다. 김영재는 극 중 남편 ‘박세혁’ 역을 맡았다. 아내 한수연 역에는 배우 이지연이 캐스팅 돼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배우 김영재는 충무로 다작 배우 답게 11월 개봉인 영화 ‘침묵’과 ‘채비’로 관객들을 만난다. 얼마 전 액션 느와르 영화 ‘얼굴없는 보스’의 캐스팅 소식을 알린 가운데, 이번엔 치정 멜로 영화인 ‘리메인’까지 합류하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간다. 작품마다 각기 다른 모습과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인 만큼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연기 변신을 할 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편 ‘리메인’은 올해 부산영상위원회 제작지원 선정작으로 일찍이 그 작품성을 인정받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내년 개봉을 목표로 오는 11월 7일 크랭크인 된다.

/서경스타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