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이슈] 유아인, '경조증' 진단 의사에 일침 "정신 차리세요"
/사진=유아인 인스타그램




배우 유아인이 SNS 상에서 ‘경조증’이라고 자신을 공개 진단한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에게 불편함을 드러냈다.

유아인은 3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집단이 사상검열을 통해 개인과 반대 세력을 탄압하고, 심도 깊은 접근으로 인간의 정신세계에 접근해야 할 정신과 의사들이 부정한 목적으로 인간 정신을 검열했다”며 “반대세력을 강제수용하고 숙청하며 인권을 유린한 오만과 광기의 폐단이 근현대사에서 어떠한 폭력으로 펼쳐졌고 오늘날 우리는 그러한 일들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잘 살펴보시고 시대정신을 상기하시길 바란다. ‘정신’ 차리세요. 이 헛똑똑이 양반님들아”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그는 “저러한 천박한 일들을 검증 없이 퍼 나르며 대중을 기만하고 눈을 가리지 마시기를 바란다. ‘떡밥’이 아무리 없어도 노골적으로 부정한 자들의 장단에 발맞추며 조회 수 올리는 일 삼가 주시기를 바란다”라며 “‘정상’과 ‘비정상’, ‘상식’과 ‘몰상식’을 분별할 언론이 아직은 시력과 판단력을 상실하지 않았다고 믿는다. 사리사욕이 아닌 대중을 위해 작동하는 참된 언론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언론을 향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이에 앞서 지난 26일 김현철 전문의는 자신의 트위터에 “아O님 글을 보니 제 직업적 느낌이 좀 발동하는데 줄곧 팔로우해 온 분들 입장에서 보기에 최근 트윗 횟수나 분량이 현저히 늘었나요? (내용이나 사상은 무시하고)”라며 유아인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그는 유아인의 소속사 혹은 가족들에게 연락을 바란다고 적기도 했다.



이어 27일에는 “진심이 오해받고 한순간에 소외되고 이간에 대한 환멸이 조정 안 될 때 급성 경조증 유발 가능”이라고 밝혔으며, 28일에는 “이론상 내년 2월이 가장 위험하다”라며 유아인의 정신 상태를 공개적으로 진단했다.

김 전문의가 말하는 경조증은 조증보다 약한 기분장애를 일컫는 말로, 기분이 비정상적으로 들뜬 상태가 유지돼 충동적이고 폭력적인 행동과 논리적 비약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는 지난 2013년 MBC ‘무한도전-NO 스트레th’ 편에 출연해 멤버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노홍철의 스트레스 지수와 정신 상태를 분석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서경스타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