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공립학교에 코딩 교육 나선 애플...“IT업계 인력 다양성 토대 닦는다”

내년 봄학기부터 시카고 공립학교 전학년 대상 코딩 교육

공립학교에 코딩 교육 나선 애플...“IT업계 인력 다양성 토대 닦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EPA연합뉴스

정보기술(IT) 업계 공룡 ‘애플’이 인력 다양성의 토대를 닦기 위해 미국 공립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직접 코딩 교육에 나선다.

12일(현지시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애플은 시카고 교육청(CPS)과 손잡고 내년 봄학기부터 CPS 산하 초·중·고등학교와 2년제 시립대학 학생들에게 프로그래밍 언어와 학습도구를 제공할 계획이다.

팀 쿡(57)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회사 엔지니어들이 개발한 프로그래밍 언어 ‘스위프트’(Swift)를 시카고 공립학교 정규 수업시간과 방과 후 클럽 활동 등을 통해 가르칠 것”이라며 “이는 애플이 지난해 발족한 ‘에브리원 캔 코드’(Everyone Can Code) 이니셔티브의 발전적 단계”라고 설명했다.

그는 IT업계가 “각 대학이 코딩 능력을 갖춘 여성과 소수계를 얼마나 배출할지 기다리고 있는 대신 우리가 직접 인력 양성 지원에 나서야겠다는 결정을 내렸다”며 “IT 인력 구성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초·중등 학생들부터 코딩 교육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USA 투데이는 애플이 ‘에브리원 캔 코드’ 이니셔티브를 통해 지금까지 전 세계 60개 지역 대학과 1,500여 초·중·고등학교에 코딩 커리큘럼을 보급했다고 전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